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북한 핵 도발, 시진핑의 장쩌민 청산 재촉”

기사승인 2016.02.15  15:34:32

공유
default_news_ad2
중국 지도부는 2일 우다웨이(武大偉) 특별대표를 평양에 파견해 “북한은 더는 계속 핵무기를 개발해서는 안 된다”는 시진핑의 최후통첩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우다웨이가 평양에 도착한 날, 북한은 2월 8일부터 25일 사이에 지구관측 위성을 발사한다고 밝혔다. (Chung Sung-jun/Getty Images) 중국 지도부는 2일 우다웨이(武大偉) 특별대표를 평양에 파견해 “북한은 더는 계속 핵무기를 개발해서는 안 된다”는 시진핑의 최후통첩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우다웨이가 평양에 도착한 날, 북한은 2월 8일부터 25일 사이에 지구관측 위성을 발사한다고 밝혔다. (Chung Sung-jun/Getty Images)

중국 지도부는 2일 우다웨이(武大偉) 특별대표를 평양에 파견했다. 우다웨이의 이번 방북 목적은 김정은 정권에 “북한은 더는 계속 핵무기를 개발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중공은 더는 북한을 도와 외부압력을 감당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라는 시진핑의 최후통첩을 전하는 것이다.

우다웨이가 평양에 도착한 날, 북한은 2월 8일부터 25일 사이에 지구관측 위성을 발사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북한의 거동은 김정은 정권이 시진핑의 최후통첩을 거부하거나 오히려 시진핑을 압박해 이득을 얻어내려 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김정은 정권은 강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을 받게 됐으므로, 시진핑의 최후통첩을 받아들이는 것인 순리일 것이다. 그런데 어떻게 그 반대로 행동할 수 있을까? 이유는 간단하다. 김정은 배후에 장쩌민 집단이 있기 때문이다. 어쩌면 김정은은 장쩌민 집단을 뒤에 엎고 있다는 혼자만의 착각에 빠져 전 세계를 상대로 도박을 벌이고 있을 수 있다.

지난달 6일, 북한 관영언론은 이날 제4차 핵실험을 진행해 수소폭탄 폭발실험에 성공했다고 선언했다. 이후 한국·미국·일본은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김정은 같은 변덕스러운 독재자가 수소폭탄을 손에 넣었다는 사실은 매우 위험한 일이므로 한국과 미국은 김정은을 빨리 제거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게 됐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지난달 23일 전날 열린 한국 박근혜 대통령과 외교부, 국방부, 통일부 당국자가 참석한 북한의 핵도발에 대한 청와대 대책회의에서 2015년에 논의된 ‘김정은 제거작전’이 다시 한 번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같은 달 26일 중국을 방문한 미국 존 케리 국무장관은 “북한 핵 문제가 가장 중요한 의제”라고 언급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미국은 중국에 변덕스러운 김씨 정권 제거에 협조해 줄 것을 제안했으며 중국은 미국의 제안에 “깊은 놀라움을 느꼈다”고 전해졌다. 또한, 중국은 유엔 안보리가 통과한 대북 결의안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김정은은 시진핑의 최후통첩을 받아들이지 않고 지구관찰 위성을 발사했다. 따라서 시진핑 당국은 한국과 미국이 연합해 김정은에 대해 극단적 수단을 취하고 직접 김정은 정권을 타도하는 것을 묵인할 수도 있다. 이는 김정은 옹호세력인 장쩌민 집단에 대한 심대한 타격이 될 것이다.

물론 북한을 둘러싼 국제 정세는 변수가 많다. 중국 동의 없이 한국과 미국이 김정은 정권에 대대적인 제압에 들어간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북한의 앞날은 시진핑 당국의 태도에 달려 있다.

시진핑 당국이 김정은에 대해 방관적 입장을 취한다면 장쩌민 세력은 계속 김정은을 사주해 도발할 것이고, 극단적일 경우 한국에 대한 전쟁을 일으킬 수도 있다. 이렇게 되면 장쩌민 세력은 시진핑 당국을 압박해 북한에 파병해 미국·한국과 싸우도록 할 것이다. 장쩌민 세력은 그사이 기회를 틈타 사달을 일으켜 시진핑 정부를 무너뜨리려 할 것이다. 이는 일관되게 쿠데타를 기도해 온 장쩌민 세력의 행보와 맞아 떨어진다.

이상의 상황을 종합한다면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시진핑은 김정은이 다시 도발하거나 더 과격한 행동을 하기 전에 장쩌민 세력을 청산해 김정은을 좌절시킬 것이다. 이렇게 보면 김정은은 시진핑 당국이 장쩌민을 처단하게 하는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다. 북한은 장쩌민 세력 몰락의 기폭제가 될 것이다.

--------------------

딩뤼카이 / 대기원 논설위원

 

중국부 china@epochtimes.co.kr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카드뉴스

1 2 3
item35

포토영상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