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中 기업, 해외 인수합병 제동 걸리나

기사승인 2016.08.29  09:27:54

공유
default_news_ad2

- 미국·영국·독일·호주, 중국기업 참여 불허입장 밝혀

스콧 모리슨 호주 재무장관은 호주 최대 전력회사 오스그리드 임대에 대한 중국 자본의 입찰 참여를 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GETTY IMAGES)

중국 기업의 해외투자와 인수합병(M&A)이 서방으로부터 빈번히 퇴짜를 맞고 있다. 외신들은 중국이 현재 공산당 치하에 있는 비정상적인 국가이기 때문에, 중국 기업이 받는 ‘냉대’는 국제사회의 공산당 체제에 대한 우려와 불신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CNN 8월 19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기업(보통 국영 기업)의 해외 전력회사, 원자력 발전소, 데이터 및 로봇 관련 기업에 대한 구매나 투자 활동이 서방 국가들의 지속적인 반대에 부딪치고 있다. 미국, 영국, 독일, 호주 등 국가들은 모두 중국 기업에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최근 호주 정부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국가전망공사(SGCC)와 리카싱 회장의 홍콩 청쿵인프라그룹(CKI)이 제휴해 호주 최대 전력회사인 오스그리드 99년 임대 입찰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했다.

몇 주 전 영국 정부도 중국 국유기업인 중국광핵그룹(CGN)이 투자하는 240억 달러 규모의 ‘힝클리 포인트’ 원자력 발전소 프로젝트를 연기한다고 갑작스레 발표했다.

호주와 영국의 잇따른 퇴짜는 중국공산당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중국 당국은 주영 중국대사를 통해 “현재 중영 관계는 아주 중요한 역사적인 순간에 놓여있다”고 영국에 경고했다.

미국 역시 중국의 대규모 투자에 대해 엄격히 심사하고 있다. 데이터 저장매체 회사인 웨스턴 디지털은 2월에 중국 회사로부터 38억 달러의 투자를 받으려던 계획을 중단한다면서,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에서 이 투자 건에 대해 조사를 결정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회의원들도 중국 자본의 시카고 증권거래소 인수 및 중국화공그룹(켐차이나)이 주당 465달러의 현금으로 세계 3위의 스위스 종자·농약회사인 신젠타를 인수하는 등에 대해 조사해줄 것을 CFIUS에 호소했다. 신젠타의 시가총액은 430억 달러가 넘어 중국 기업 사상 최대 규모의 해외 인수합병이 될 전망이다.

이와 동시에 독일 로봇 회사인 쿠카(KuKa)가 중국 가전업체 메이디(美的)에 인수된 이후 독일과 유럽 전역에서 각종 분쟁이 일어났으며, 중국발 투자에 대해 더욱 엄격한 통제조치를 취하기 시작했다.

中기업 인수합병 배후에 있는 중국공산당

‘호주 파이낸셜 리뷰’ 보도에 따르면, 2016년 상반기에 중국공산당 스파이가 호주 전력망에 최소 60차례 이상의 공격을 가했다. 호주 정보기관에 따르면, 이 공격은 중국 자본이 오스그리드를 매입하도록 호주 연방정부에게 압박을 가하는 행위로 의심받고 있다.

미국 사법부에 따르면, 영국의 힝클리 포인트 원자력 발전소 지분의 1/3을 가진 중국광핵그룹이 핵 정보를 빼돌린 간첩죄로 미국 정부에게 고발당했다.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17건의 기소사건 서류에는 미국 정부가 중국광핵그룹이 채용한 미국 국적의 핵 기술자인 알렌 호(Allen Ho)와 이 회사 측이 미국의 승인 없이 불법적으로 중국에 핵개발 자료를 빼돌려 중국 측의 우위를 확보하려는 시도를 했다.

중국공산당 체제, 각국에 ‘공포’ 안겨줘

중국 관영매체는 각국이 중국 기업의 인수합병을 빈번히 제재한 것에 대해 ‘분노’를 표하며, 영국과 호주가 ‘중국 공포증’을 앓고 있다고 비난했다. 외신들은 서방 사회의 이러한 배척 움직임은 중국 국민과 기업에 대한 것이 아니라 중국 기업 배후에 있는 중국공산당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영국의 한 고위 관료는 ‘중국 공포증’의 근원을 해명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테레사 메이 신임 영국 총리의 한 고위 고문은 “이전에 영국 정부는 (비공개적이든 공개적이든) 적대 국가가 쉽게 국가의 핵심 기반시설에 접촉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고 전했다.

영국의 말콤 리프킨트 전 외무장관도 ‘텔레그래프’에 쓴 기고문에서 “메이 신임 총리가 임명된 이후 영국은 더 이상 중국을 일반적인 국가로 여기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이 공산당 치하에 있는 비정상 국가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중국공산당 정권은 전체주의 정권으로서 체제유지와 자국민 감시를 위해 쓰는 예산이 국방예산보다 높다. 1989년 천안문 사태 이후, 중국공산당은 민주주의 정권에 대한 편집광적인 반대를 나타내고 있으며 막대한 자금을 자국 내 민주화 운동을 핍박하는데 쓰고 있다.

본지에서는 이전에 서방 각국과 중국공산당의 경제협력에 있어서 상호간에 심각한 정치적 대립이 갈등 요인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논평한 바 있다. 서방 민주사회와 중국공산당 간의 경계는 자유와 독재 사이의 근본적인 대립이며, 쌍방 가치관에 존재하는 큰 격차는 반드시 경제 협력에 불신을 초래할 수밖에 없다.

마리(馬麗) 기자 webmaster@epochtimes.co.kr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