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中, 위안화 해외송금 규제 강화

기사승인 2017.01.24  10:50:54

공유
default_news_ad2

- 자본 이탈로 위안화 국제화 의지 '후퇴'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올 들어 주요 은행들을 상대로 위안화 대외 유출을 통제하는 내용의 창구규제를 강화했다. (getty images)

작년 말 달러자금의 이탈로 외환 보유고가 뚝뚝 떨어지며 혼쭐이 난 중국 금융당국이 새해 들어 상하이, 베이징 등 대도시에 있는 은행들을 상대로 위안화 송금 등 통화규제를 대폭 강화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몇몇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올들어 상하이, 베이징에 있는 은행들을 상대로 위안화 대외 유출을 통제하는 내용의 창구규제(window guidance)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FT가 공개한 인민은행의 창구규제 지침에 따르면 경제 수도인 상하이에 있는 은행들은 이른바 ‘100 대 100’ 원칙을 적용받는다. 고객들의 요청에 따라 100위안을 해외에 송금하면, 100위안을 반드시 들여와야(import) 한다는 뜻이다. 이 지역 은행들은 그동안 160위안을 송금할 경우 100위안을 유입해야 했다고 FT는 전했다.

베이징 지역 은행들은 상하이보다 더 강한 규제를 적용받는다. 고객들의 주문으로 80위안을 해외에 송금하면 100위안을 다시 들여와야 한다.

FT는 지역별로 적용 세칙에 차이가 있지만, 이러한 창구 규제의 핵심은 위안화 해외 송금분 이상을 중국으로 다시 들여와 순유입분을 '플러스'로 유지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금융 당국이 새해 들어서도 통화 규제의 고삐를 바짝 조이는 것은 위안화 해외 송금이 자본통제를 비켜가는 수단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달러 규제가 강화되자 위안화를 해외로 보내 현지에서 달러로 환전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올들어 그 흐름이 둔화됐지만, 작년 9월 위안화 순유출분은 385억달러(약 44조9410억원)에 달했다.

또 이러한 자본통제 우회 전략은 중국 정부가 추진해온 위안화 국제화의 맹점(loophole)을 파고든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은 자국 기업들을 상대로 해외 거래 대금이나, 주주 배당금(dividend) 등을 위안화로 지급할 것을 적극적으로 독려해왔다. 위안화 국제화의 요건 가운데 하나인 통화의 유동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하지만 작년 11월9일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승리 이후 달러 유출 흐름이 탄력을 받자 이러한 기류도 크게 달라졌다. 은행들을 상대로 창구 규제를 대폭 강화하는 등 위안화 유출에 급브레이크를 밟은 것이다. 중국의 외환보유고는 작년 1월 만해도 3조2300억달러에 달했으나, 12월 들어 3조110억 달러로 급락했다.

중국 금융당국은 외환보유고가 급락하자 창구 규제 외에도 작년 11월 660억 달러(약 77조 6820억원)어치의 미 국채를 매각하며 위안화 방어 실탄을 확보한 바 있다. 중국의 미 국채 보유 물량도 이로써 지난 2010년 이후 가장 적은 1조 달러 수준으로 하락했다. 미 국채 최다 보유국 자리도 작년 10월 일본에 내줬다.

익명을 요구한 은행가는 FT와 인터뷰에서 “고객들에게 송금을 해줄 수 없어 미안하다고 말해야 하는 일이 우리의 몫”이라며 “하지만 고객들은 이심전심으로 (중국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지 안다. 그것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