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영상]물방울을 둘로 가르는 칼 등장

기사승인 2017.03.14  14:05:51

공유
default_news_ad2
(유튜브 동영상 캡처)

일반적으로 물방울은 특유의 응집력으로 인해 칼과 같은 도구로 가를 수 없다. 칼날이 닿자마자 물방울은 바로 날에 옮겨 붙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 애리조나 주립 대학 화학과 생물 화학부의 연구팀이 이 불가능한 일을 해냈다.

라이언 야나시마(Ryan Yanashima)가 이끄는 연구팀은 폴리에틸렌, 아연, 구리 등의 금속으로 특수한 칼을 제작했다. 칼은 HDFT로 불리는 소수성이 높은 용액과 질산은에 20초간 담가진 뒤 일광 건조를 거쳐 완성됐다.

실험은 다음과 같이 진행됐다. 2개의 금속 막대기가 물방울을 견인해오자 슈퍼 소수성(super hydrophobic)을 가진 칼이 한가운데를 자르기 시작했다. 물방울은 금방 이등분됐다. 각각은 응집력에 의해 다시 둥글게 뭉쳐졌다. 물방울이 이렇게 두 개로 나눠진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은 체액 중에 존재하는 많은 단백질을 분리시키고 분석하는 효과적인 방법을 찾기 위한 과정 중 하나였다고 물방울을 자른 이유에 대해 밝혔다.

다음 동영상을 통해 물방울이 둘로 나뉘는 과정을 볼 수 있다.

 

김정숙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