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 前대통령 "국민께 송구… 성실히 조사 임하겠다“

기사승인 2017.03.21  12:07:00

공유
default_news_ad2

-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newsis)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출석한 뒤 조사에 앞서 남긴 말은 단 두마디 뿐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칩거한 지 9일 만에 삼성동 자택에서 나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했다.

검찰 청사 정문 앞은 오전 8시부터 혼란스러웠다. 취재진 및 검찰 직원, 박 전 대통령 경호원 등 약 200명이 뒤섞여 박 전 대통령이 도착하길 기다렸다.

전직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오는 만큼 검찰 직원들도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다. 직원들은 현장을 돌아다니며 기자들 취재 비표를 일일이 확인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이 오전 9시15분께 삼성동 자택에서 나왔다는 소식이 들리자 검찰청사 정문 앞은 사뭇 긴장감이 흘렀다.

박 전 대통령은 출발한 지 약 9분 만인 오전 9시24분께 검찰 청사에 도착했다. 짙은 남색 코트 차림으로 차에서 내린 박 전 대통령의 얼굴은 다소 부어 있었다.

차에서 내린 박 전 대통령은 곧바로 옅은 미소를 지은 뒤 검찰 직원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어 경호원의 호위를 받으면서 천천히 청사 정문으로 걸음을 옮겼다. 이를 지켜보던 취재진과 검찰직원들이 숨을 죽였다.

박 전 대통령이 청사 정문에 서자 카메라 플래시가 연신 터졌다. 이를 의식한 듯 박 전 대통령은 잠시 포토라인에 멈춰 섰고, 곧바로 취재진이 첫 질문을 건넸다.

"검찰 수사가 불공정했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묻자, 박 전 대통령은 질문을 건넨 기자와 땅을 번갈아 본 뒤 입을 열었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이후 취재진은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가" 등의 질문을 이어갔으나 박 전 대통령은 일절 답을 하지 않은채 검찰 청사로 들어갔다.

앞서 박 전 대통령 변호를 맡은 손범규 변호사는 전날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검찰 출두에 즈음해 박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힐 것이다. 준비한 메시지가 있다"고 알린 바 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이 준비한 메시지는 결국 별 내용 없는 두 마디였다.

박 전 대통령은 청사에 들어선 뒤 검찰 직원 및 경호원의 호위 속에서 곧바로 엘리베이터에 올라탔다. 이어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와 10분가량 티타임을 가진 뒤 본격 조사에 돌입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카드뉴스

1 2 3
item35

포토영상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