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中서 제조된 치명적 마약으로 미국인 다수 사망

기사승인 2017.03.27  15:06:42

공유
default_news_ad2
카펜타닐(carfentanil)은 몰핀보다 1만배 가량 강력한 마약류다. 작년 여름부터 미국의 여러 마약 중독자들이 카펜타닐로 인해 사망했다.(Getty Images)

카펜타닐은 모르핀보다 1만배가량 강력한 마약류다. 작년 여름부터 미국의 많은 마약 중독자들이 카펜타닐로 인해 사망했다.

미국 공영 라디오 방송국(National Public Radio, NPR)은 이 마약은 사람이 복용해서는 안 되는 것인데 인류를 죽이는 데 사용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는 러시아 특수부대가 2002년 암살 계획에서 이 마약류를 사용했다고도 했다. 그들은 에어로졸 형태로 카펜타닐을 살상 가스로 만들어 인질 구조에 이용했으나, 안타깝게도 이 가스로 인해 100여 명의 인질이 사망했다.

카펜타닐은 합성 아편의 하나로, 펜타닐(fentanyl)과 유사하다.

미국 마약단속국(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DEA) 화학 평가부의 테리 부스(Terry Boos) 씨는 카펜타닐의 유일한 합법적 용도는 하마나 코끼리 같은 대형동물의 진정제용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카펜타닐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문헌 자료가 없음에도 중독자들은 스스로 ‘독극물 실험’에 참여한 셈이다.

마약단속국 베어 대변인은 국가 공영라디오 방송국과의 인터뷰에서 “2016년 7월 아크론(Akron) 지역의 의료 종사자가 230여종의 마약류 과다 사용 사례를 등록했으며, 이 중 14건이 치명적이었다”고 밝혔다.

“치명적 사례들은 카펜타닐과 관련되어 있었다. 때문에 오하이오(Ohio) 주 전체 발생 상황을 살펴보게 됐으며, 특히 신시네티(Cincinnati)에 주목했다”고 덧붙였다.

美 여러 주에서 카펜타닐 중독 사례 발생

베어 씨는 그때부터 마약단속국이 카펜타닐 중독 사례가 여러 주에서 발생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했다. 플로리다, 조지아, 로드아일랜드, 인디아나, 펜실베이니아, 켄터키, 웨스트버지니아, 뉴저지 및 일리노이 주 등이 해당된다.

그는 마약단속국이 카펜타닐 흔적과 분포 상황을 추적 중에 있다고 밝혔다.

카펜타닐이 오하이오 주에 처음 등장했을 때 당국은 그들이 어떤 실체를 접촉하고 있는지도 몰랐다고 한다.

오하이오 주 롭 포트먼(Rob Portman) 의원은 “신시네티에서 샘플을 가져와 조사하는 데만도 수일이 걸렸다. 마약류 과량 복용 사례의 폭증은 카펜타닐과 관련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약단속국은 전국 독성물질실험실을 전면적으로 가동하여 카펜타닐 사례에 대한 확실한 결정을 내릴 것이다.

포트먼 의원은 “카펜타닐이 중국에서 우편을 통해 유입되며, 일부 중국 실험실에서 카펜타닐을 생산한 후 국제우편으로 미국에 보낸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불법 판매상은 FedEx나 UPS 같은 민간 택배사를 기피하는데, 이들 회사의 경우 발신인을 추적할 수 있는 정보를 요청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의 우정시스템에는 이 같은 정보를 요청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우정시스템에 발신인 정보 추적 제안

포트먼 의원은 몇몇 의원과 공동으로 ‘합성 물질 구입 운반과 마약 과량 흡입 방지’를 위한 법안(STOP 법안)을 발의했다.

비영리단체 ‘모든 소포를 검열하는 미국인’의 줄리에트 케이엠(Juliette Kayyem) 고문은 해당 법안 발의를 지지했다. 신규 법안은 미국 우정시스템에 민영 택배사와 같이 발신인 정보 추적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STOP 법안은 지난해 미국 상원에서 부결됐다. 그러나 포트먼 의원은 지난달에 재차 해당 법안을 발의하고 양당의 지지를 얻어 통과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미국의 압력으로 중국은 지난달 카펜타닐 수출의 전면 금지를 발표했다.

 

친위페이(秦雨霏)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카드뉴스

1 2 3
item35

포토영상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