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北, 평창 폐막식에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 파견

기사승인 2018.02.22  15:16:10

공유
default_news_ad2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출처=노동신문)

통일부는 22일 "북한은 오늘 오전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대표단을 25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파견하겠다고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이런 내용이 담긴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덧붙였다.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단원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수행원 6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남할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통일부는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폐회식 참가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를 포함한 한반도 평화정착을 진전해 나가는 계기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입장에서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남을 수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대남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당 통일전선부장을 맡고 있다.

김 부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독자 금융제재 대상에다 천안함 피격 사건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져 논란도 예상된다.

이번 폐회식에는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도 미국 대표단장으로 참석할 예정이기에 지난 번 개회식을 계기로 한 '펜스-김여정 회담' 불발 이후 또 다른 북미 고위급 간 접촉이 이뤄질지 여부도 주목된다.

김호경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