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백악관 “북 약속 지켜야 북미 정상회담 개최”

기사승인 2018.03.13  09:29:39

공유
default_news_ad2

- "정부 조직에서 몇가지 단계로 준비 진행 중"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12일(현지시간) 정례기자설명회에 나선 모습.(사진=백악관 제공)

미국 백악관은 북한이 한국 측을 통해 미국에 전달한 약속들을 지켜야만 예정대로 5월 안에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정례기자설명회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지 않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우리는 개최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 측이 제안을 했고, 미국은 그 제안을 받아들였다는 것이다.

"회담 개최를 위해 지금까지 어떤 준비가 진행되고 있나"란 질문에는 "몇가지 단계에서(on a number of levels) 준비를 계속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서 "대부분은 정부 조직 내에서 (준비가) 이뤄지고 있다"며 "언제, 어디서 등의 세부사항에 대해서 앞서 말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 매체들이 비핵화 관련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는 질문에 “미국은 최대한의 대북 압박정책이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것(대북 압박) 때문에 북한이 반응을 보였다는 것을 알고 있고, 한국을 통해 그들이 이 메시지를 미국 측에 밝힌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 측 3가지 약속과 관련해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지난 11일 미국 ABC방송에 출연해 “두 정상이 실제로 만나기 전에 북한이 3가지 약속을 확인해야 한다”며 “그들은 미사일 실험을 할 수 없으며, 핵실험을 할 수 없고, 예정된 한미군사훈련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아울러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좋은 관계를 맺고 있고 현재까지는 중국이 최대한의 대북 압박 정책에 성공적으로 동참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석원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화제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