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직접 확인하는 “올해 바뀐 2018년 도로교통법”

기사승인 2018.04.13  13:45:57

공유
default_news_ad2

올해 들어 바뀐 ‘2018년 도로교통법’을 알면 운전할 때 도움이 된다. 4월이 되었어도 아직 개정된 도로교통법을 모르는 사람을 위해 ‘2108년 도로교통법’에 대해 알아보자.

1.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화 전 도로로 확대

지금까지는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에서만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였다. 하지만 4월부터 계도기간을 가진 뒤 9월 28일부터는 일반도로에서도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될 예정이다.

2. 지정 차로제 간소화

소형, 중형차 등 크기에 따라 복잡하게 구분되었던 지정 차로제가 오는 6월부터 달라진다. 대형 승합차와 화물차 등은 오른쪽 차로로, 승용차와 중소형 승합차는 모든 차로로 통행할 수 있도록 간소화된다.

3. 음주운전 적발 시 즉시 견인조치 및 견인비용 운전자 부담

개정 전에는 음주운전 적발 시 경찰이나 보호자가 음주 운전자를 대신해 차량을 운행했지만, 4월부터는 적발된 현장에서 즉시 견인조치 후 견인비용은 운전자가 부담하게 된다.

4. 주차장 내 차량 손괴 후 미 조치 시 과태료 부과 가능

이전에는 차량 손괴의 처벌 규정이 도로 위로 한정되어서 주차장 등에서 발생하는 사고에는 처벌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작년 10월부터 주차장도 도로로 인정돼 올해부터는 타인의 차량에 파손사고를 낸 뒤 연락처를 남기지 않고 떠나면 20만 원 이하의 벌금, 벌점 25점 부과 대상이 된다.

공영자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화제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