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선관위 판단 수용 어렵다"는 김기식··· 사표는 수리

기사승인 2018.04.17  15:00:21

공유
default_news_ad2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발표를 앞둔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대형저축은행 CEO 간담회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김 원장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 판단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도 “반성하고 성찰하겠다”라고 말했다.

선관위는 지난 16일 김 원장이 국회의원 시절에 ‘더좋은미래’(민주당 전‧현직 의원모임)에 5000만 원을 기부한 것을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선관위 발표 직후 사의를 표명해, 지난 2일 제12대 원장에 취임한 지 보름만에 낙마했다.

김 원장은 사퇴 표명한 이튿날인 17일 SNS에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 판단을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면서 “선관위는 지출내역을 신고한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어떤 문제도 제기하지 않았다. 이 사안이 정말 문제가 될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또 “몇 해 전부터 공적인 삶을 내려놓고 싶었지만 누군가와 했던 약속과 의무감으로 버텼다”면서 “금감원장에 임명된 뒤 벌어진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는 국민이 판단할 몫”이라고 남겨뒀다.

그러면서 “돌이켜보면 어느 순간 삶이 뿌리째 흔들린 뒤 19살 때 학생운동을 시작하고 30년 가까이 지켜왔던 삶에 대한 치열함과 자기 경계심이 느슨해져 생긴 일이라 생각하고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 “반성하고 성찰하겠다”라고도 했다.

김진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