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대통령,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차 일본행

기사승인 2018.05.09  11:36:28

공유
default_news_ad2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가 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아침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일본으로 향했다. 문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중·일의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24분께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 편으로 출국한 뒤 90분 여 비행 끝에 오전 9시4분께 일본 도쿄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취임 후 처음이다.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6년 5개월 만의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도쿄 영빈관에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2008년 처음 시작된 한·중·일 정상회의는 올해로 7회째를 맞았다. 2015년 11월 서울에서 개최된 제6차 정상회의 이후 2년 반 만에 성사됐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아베 총리, 리커창 총리와 함께 3국간 실질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한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에 대한 3국 공동 대응방안, 액화천연가스(LNG) 도입 방안, 3국 간 체육교류 활성화 방안 등을 포괄적으로 논의하게 된다.

또 2018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인 '판문점선언'의 성과와 의미를 설명하고, 합의 이행을 위한 두 정상의 협력과 지지를 당부할 계획이다.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는 내용을 담은 특별성명을 별도로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문대통령은 일본 총리실에서 아베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한 뒤, 총리 공관으로 자리를 옮겨 오찬을 겸한 정상회담을 이어간다. 한일 정상회담은 취임 후 이번이 여섯 번째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긴밀히 공조하는 한편,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이해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한일 정상회담 종료 후에는 리커창 중국 총리와 별도의 회담을 갖는다. 판문점선언 속에 담긴 남북 간 종전선언과 추후 평화협정 체결 과정에서 중국의 협력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희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