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30일간 ‘말’만 했는데… 식물이 달라졌다

기사승인 2018.05.23  08:54:11

공유
default_news_ad2
30일 후 두 그루 나무 모습 (사진=Bored Panda)

최근 스웨덴의 유명 가구 제조업체 이케아(IKEA)는 부정적인 말이 실제로 어떤 작용을 일으키는지 실험했다.

온라인미디어 보어드판다(Bored Panda)에 따르면, 이 실험은 국제연합이 5월 4일 지정한 ‘교실 폭력에 맞서는 날’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높이기 위한 캠페인의 일환이었다. 실험에는 수천 명의 고등학생이 참여했다.

이케아는 건강한 나무 두 그루를 고등학교 로비에 두었다. 그곳을 지나는 학생들은 한 나무에는 칭찬, 격려, 사랑 등의 긍정적인 말을 했고, 다른 나무에는 조롱, 비난, 증오, 모욕 등의 부정적인 말을 했다. 이 실험은 30일간 계속됐다.

사진=Bored Panda

두 그루 나무에 매일 같은 양의 물과 햇빛, 비료를 주며 똑같은 환경을 제공했다. 단지 유일한 차이점은 들려주는 말의 내용 정도였다.

Bored Panda
Bored Panda
Bored Panda
Bored Panda

30일 후 긍정적인 말을 들은 나무는 계속 건강하게 자랐지만, 부정적인 말을 들은 나무는 점점 시들해지면서 생기가 없었고 성장도 둔화했다.

학생들은 이 실험으로 주변 사람을 대하는 방법을 다시 한번 생각했고, 말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었다.

‘말하는 데는 돈이 들지 않으니 서로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하라’는 옛말이 있다. 이케아는 사람들에게 이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던 것 같다. 사실 증오에 찬 부정적인 말이 상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모두가 생활 속에서 실감하고 있는 바다.

긍정적인 말은 주변 사람들에게 힘과 의지를 북돋아 주는 만큼 인간이 지닌 가장 큰 힘이기도 하다. (펜사먼트 오버)

부정적인 말을 들은 나무가 30일 만에 생기를 잃었듯, 사람도 부정적인 말을 들으면 삶에 대해 믿음과 사랑을 잃을 수 있다.

화가 났을 때 누군가를 증오하기에 앞서 조금 더 참아보자. 악의적인 비판은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뿐, 상대를 좋은 방향으로 이끄는 긍정적인 작용을 할 수 없다.

최근 이 사진을 본 한 선생님은 자신의 말과 행동을 바꾸면서 학생들과 가까워지는 계기가 됐다고 한다.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는 속담에는 말의 위력을 알려주는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있다. 만약 다른 사람의 변화를 진심으로 바란다면, 모욕과 조롱으로 비판할 게 아니라 사랑과 격려가 담긴 긍정적인 말로 조언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을까?

조동주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화제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