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궁민·황정음 7년 만에 재회

기사승인 2018.05.25  11:23:43

공유
default_news_ad2

- SBS 코믹 로맨스 '훈남정음'

배우 황정음(왼쪽), 남궁민(사진=뉴시스)

배우 남궁민(40)과 황정음(33)이 7년 만에 재회했다. SBS TV 새 수목 드라마 '훈남정음'을 통해서다. 두 사람은 2011년 MBC TV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에서 호흡을 맞췄다.

23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남궁민은 "황정음과 호흡은 말할 것도 없이 좋다"며 "항상 기분좋게 보고 있다. 케미가 잘 맞는다"고 밝혔다.

황정음은 "'훈남정음' 대본을 받기 전에 해외에 있었다"며 "남궁민이 출연한다고 해서 유심히 봤는데, 내게 대본이 들어와 신기했다. 남궁민이 캐스팅돼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리는 연애코칭 코믹로맨스다.

연애 고수이자 비혼주의자인 '강훈남'은 남궁민이, 사랑과 결혼이 유일한 목표인 커플 매니저 '유정음'은 황정음이 맡았다.

오윤아(38)는 모태솔로 '양코치' 역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이 정도로 메이크업을 안 하고 의상에 신경쓰지 않은 역할은 처음인 것 같다. 최대한 평범한 모습을 보여주겠다."

최태준(27)은 정음의 완벽한 남사친 '최준수'로 분한다. "말 그대로 '남자 사람 친구'가 되어야 할 것 같다. 너무 편안한 현장이라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23일 밤 10시 첫 방송.

전경림 기자 quanyu57@epochtimes.co.kr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