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中, 삼성전자·SK하이닉스 메모리 담합 조사··· '자국 산업 육성 꼼수'

기사승인 2018.06.04  17:05:15

공유
default_news_ad2
중국 산시성 시안시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공장에서 직원들이 움직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중국 정부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등 메모리 반도체 탑 3사를 대상으로 반도체 가격 담합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섰다. 자국의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려는 꼼수란 평이 나온다.

4일 외신에 따르면, 중국 '반독점 조사기구'는 지난달 31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의 가격 담합 여부를 조사했다. 중국 언론은 3사의 반독점 행위가 인정될 경우 2017년 중국 판매액을 기준으로 최소 4억 달러에서 최고 44억 달러에 이르는 벌금이 부과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반독점 조사가 자국의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중국 정부의 '반도체 굴기' 연장선에 있으며, 미‧중 무역 분쟁 속 불확실한 상황에서 이뤄진 조치라고 보고 있다.

중국 당국은 연초부터 한국 반도체 업체에 가격 인하 압박을 지속해왔다. 중국에서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의 1분기 영업이익률은 50%에 육박하는 반면 화웨이, 샤오미와 같은 중국 스마트폰 업체의 영업이익률은 9~10% 선에 불과하다.

그러나 업계의 한 관계자는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가격은 공급 부족 현상이 이어지면서 크게 오른 것이다. 현재 반도체 업계는 어느 분야보다 치열하게 기술·가격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담합 의혹을 일축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메모리 가격 상승은 서버, 모바일 D램의 수요 강세와 새로운 공정에 따른 낮은 수율로 인해 공급이 제한적으로 이뤄진 결과"라며 중국 정부가 이들 회사의 담합 증거를 찾기 어렵기에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가 받을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21%, 42% 증가한 64.8조 원, 19.4조 원으로 추정된다“면서 ”특히 하반기 글로벌 메모리 시장은 삼성전자의 보수적 증설 및 탄력적 공급조절로 타이트한 수급 및 견조한 가격흐름이 예상된다"고 봤다.

그러나 반도체 탑 3사는 향후 실적 호조 전망을 전면적으로 내세우는 대신 투자자 커뮤니케이션을 보수적으로 전개할 가능성이 높다.

최명옥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