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日 오사카 지진으로 최소 3명 사망 · 234명 부상

기사승인 2018.06.18  16:38:23

공유
default_news_ad2
18일 오전 7시58분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진도 6약의 지진이 발생해 3명이 사망하고 최소 234명이 부상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사진은 이바라키역 플랫폼에 걸려있던 전광판이 떨어진 모습.(virtue_flash@twitter)

18일 오전 7시58분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진도 6약의 지진이 발생해 이날 오후 1시 현재 3명이 사망하고 오사카와 효고(兵庫) 등 2부4현에서 최소 234명이 부상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한 초등학교에서 수영장 외벽이 무너지면서 9세 소녀가 깔려 사망했다. 벽이 무너지면서 80대 남성 1명이 사망했고, 자택에 있다가 책장이 무너지면서 깔려 다친 80대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을 거뒀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오사카 북부에서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4.8도 동경 135.6도, 진원은 해저 10㎞ 지점이다.

진도 6약은 창문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하는 수준으로, 이번 지진은 약 600㎞ 떨어진 도쿄에서도 감지됐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8일 아침 지진 발생과 관련해 "향후 강한 흔들림을 동반한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1주일 안에 진도 6약 정도의 지진이 (다시 발생할 것을)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스가 장관은 "특히 향후 2~3일 내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흔들림이 컸던 지역의 주민들은 피난 정보 외에 라디오, 텔레비전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며 "서로 도와가며 차분히 행동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진 전문가인 후루무라 다카시(古村孝志) 도쿄대학교 교수는 NHK에 "이번 지진의 진원 깊이는 10㎞로 얕다"며 "지진 규모는 그렇게 큰 편이 아니지만 도시부 직하에서 일어나 큰 흔들림 있었던 것을 보인다"고 말했다.
후루무라 교수는 "진원이 얕은 지진은 여진이 계속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앞으로 1주일내 최대 진도 6약 정도의 흔들림을 동반한 지진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6년 구마모토(熊本) 지진같이 한 차례 지진 후 발생한 여진이 더 큰 케이스도 있다"며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