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中, 한국 광고판 무차별 철거... 계속되는 갑질 횡포

기사승인 2018.07.15  20:18:50

공유
default_news_ad2
김성원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뉴시스)

사드 배치 문제를 빌미로 한국에 막대한 피해를 준 중국 당국이 이번엔 베이징 중심가에 설치된 한국 기업의 광고판을 무차별적으로 철거해 논란이 일고 있다.

KBS 뉴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시내의 버스정류장 대기소는 1990년대 베이징 당국의 요청으로 한국 업체가 설치해 25년간 독점 운영해 오다가 2015년 시 당국의 요구로 35억 원을 들여 개선 작업을 마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갑자기 베이징의 상징 거리에 상업 광고는 안 된다며 계약 기간이 7년이나 남아있는 한국 업체의 광고판들을 강제로 철거한 것이다.

이에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부는 먼 산만 보고 있을 때가 아니라 적극적인 대응으로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베이징시는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한국 업체에 억울하면 법원에 제소하라는 말만 던지고 철거를 밀어붙였고 주중 한국대사관이 면담을 신청했지만 이마저도 무시했다”며 “중국의 안하무인식 정책집행에 우려를 표하며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를 반복할수록 국제사회는 등을 돌린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베이징시 당국은 계약을 중도 파기한 책임이나 보상 문제에 대해선 입을 다문 채 "상부 방침이라 어쩔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동석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