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내년 '최저임금 8350원'... 화살은 어디로

기사승인 2018.07.16  09:39:40

공유
default_news_ad2
15일 오후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알바생이 근무를 하고 있다. (뉴시스)

최저임금위원회가 14일 제15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확정했다는 소식에 자영업자들과 아르바이트 직원들은 서로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자영업자들은 "인건비를 도저히 감당할 수 없다"고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반면 아르바이트 종사자들은 "자연스러운 결과다. 오히려 더 올라야 한다"며 반색했다.

온라인에서도 찬반 논란이 뜨겁다. '최저임금 인상에는 찬성하지만, 인상 폭이 과하게 크다'는 지적과 함께 '최저임금을 올린 정부 탓만 할 게 아니라 이 정도 최저임금도 소화하지 못하는 사회 구조 자체를 고쳐나가야 한다'는 비판도 있었다.

한 커뮤니티 사용자는 "최저 임금 인상으로 인해 구조조정 경계에 서게 될 영세업자들 역시 국가가 보호해줘야 할 대상"이라며 "현재 재정으로 이들을 보호하기 어렵다면 인상 폭을 적절히 조절해 나가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한 네티즌은 또 다른 커뮤니티에 "문재인 대통령이 최저임금 1만 원에 너무 집착해서는 안 된다"며 "경제 정책에는 소득 주도만 있는 게 아니라 혁신 성장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임금인상에서 가장 논란이 되는 편의점주들에 대한 비판도 줄을 이었다. 네이버 아이디 slr1****은 "편의점주는 최저임금 올렸다고 정부에 시위할 생각 말고 수익률 30% 떼가는 본사에 항의하고, 임대료를 턱도 없이 높이는 건물주에게 시위하라"며 "수익이 나지 않는 걸 정부 탓 최저임금 탓으로 돌리지 말라"고 항의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본사는 해마다 매출액이 늘고 있지만, 편의점주는 최저임금과 임대료를 모두 감당해야 하는 상황을 다시 한번 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소상공인의 불복종과 편의점의 동맹휴업 가능성이 커지면서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적용 요구가 받아들여 지지 않자 '불복종'을 선언했다. 편의점주 역시 최저임금 인상률이 5%를 넘으면 동맹휴업에 나서기로 했다.

김성일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화제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