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베, 자민당 총재 당선•••  日 최장수 총리 기록

기사승인 2018.09.21  09:02:23

공유
default_news_ad2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0일 도쿄 나가타초 자민당본부에서 실시된 총재선거에서 과반수 이상 표를 획득하며 당선됐다. 사진은 투표가 끝난후 자민당 의원들이 만세를 부르는 모습.(뉴시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일 실시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승리해 총리직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도쿄 나가타초 자민당 본부에서 실시된 총재선거에서 과반수의 표를 획득하며 총재 3연임을 확정 지은 아베 총리는 “싸움은 끝났다. 자민당은 국민을 위해 앞으로 여러분과 협력하고 힘을 합해 새로운 일본을 만들어가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국회의원 405표, 지방당원 405표를 합한 810표 가운데 68.3%인 553표를 얻었다. 국회의원 표의 80%(329표)를 획득한 것은 물론 레임덕 방지를 위해 꾸준히 지지를 늘려왔던 당원 표도 224표를 획득해 목표했던 55%를 달성했다.

끝까지 아베 총리와 경쟁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은 254표를 얻는 데 그쳤다. 자민당 내에서는 범(汎) 아베 계파의 독점 현상이 이번 총재 선거 과정을 통해 더욱 분명해졌다.

내각제인 일본에서는 집권 여당의 총재가 총리를 맡기 때문에 아베 총리는 임기가 3년 후인 2021년 9월까지 늘어난다. 아베 총리는 20일을 기준으로 제1차 내각(2006년 9월~2007년 9월)을 포함해 2012년 12월 26일 두 번째 집권을 시작한 이후 이날까지 2461일째 재임 중이다. 내년 8월까지 정권을 유지한다면 자신의 종조부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총리(재임 기간 2798일)의 기록을 넘어서 전후 최장수 총리 기록을 세우게 된다.

아베 총리가 전후 일본의 최장수 총리로 등장할 수 있게 된 배경에는 그의 개인적 정치 역량과 함께 갈수록 보수 우경화하고 있는 일본의 정치·사회적 분위기가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된다.

국가 지도자로서 아베 총리의 역량은 그의 경제 정책인 아베노믹스를 통해 일본 국민에게 가장 각인됐다고 할 수 있다.

2012년 12월 다시 정권을 잡은 아베 총리는 일본의 경기 회복을 위해 금융 완화, 재정 확대, 구조 개혁을 내세웠다. ‘아베노믹스’로 불린 이 경제정책은 지난 6년 동안 눈에 띄는 성과를 보였다.

그의 정치역량은 각종 스캔들을 돌파해 나가는 과정에서 두드러졌다.

지난해 자신과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은 모리토모 학원 등 사학스캔들이 터지면서 60%대였던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20%대까지 추락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지난해 9월 중의원을 전격 해산하는 승부수를 던져 위기에서 탈출했다. 거기다 북한의 연이은 핵ㆍ미사일 도발에 이른바 ‘북풍 몰이’를 최대한 활용하면서 같은 해 10월 총선에서 압승을 거뒀다.

그러나 올해 3월 모리토모 스캔들이 재점화되면서 지지율은 다시 추락하기 시작했다. 그 와중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자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외교 문제로 띄워 외교적 노력을 강조한 전략으로 지지율은 6월 38%에서 7월에는 44%로 상승했다. 그 밖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친밀한 관계를 기초로 외교 분야의 활약을 내세우며 지지율을 꾸준히 회복시켜 나갔다.

2012년 두 번째로 집권한 이후 '집단적자위권법안'을 통과시키는 한편 방위비 증강, 무장 강화 등 극우 정치가의 길을 걸어온 아베 총리의 보수 노선은 때로 지나친 경직성으로 인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한다. 하지만 그동안 진보적 정당들이 군소정당으로 전락하면서 집권 능력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잃은 탓에 자민당은 국민 다수의 지지를 받으며 전성시대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또한 ‘전쟁할 수 있는 국가’를 향한 개헌 추진도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해 5월 '전쟁을 영구히 포기한다'는 헌법 9조 1항과 '육·해·공군 등 전력을 보유하지 않는다'는 헌법 9조 2항을 그대로 남겨두고 자위대 근거를 명확히 하는 내용을 추가하는 개헌안을 제시했다.

이런 가운데 방위성은 2019 회계연도 방위비 예산을 5조 2986억 엔(약 52조 8349억 원)으로 편성해 재무성에 이미 제출했다. 취임 이후 독도, 센카쿠열도 등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강화해 온 아베 내각의 이러한 움직임은 아시아 패권을 겨냥한 전략으로 비칠 수 있다.

이 때문에 한·일, 중·일 간에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이 있다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다만, 미국의 보호주의에 대항하기 위해 중국과는 경제 분야를 위주로 협력관계를 모색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총리는 앞으로 보수적 성향을 유지하거나 또는 더욱 강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들이 일반적이다. 일각에서는 3번 연임으로 인한 조기 레임덕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아베 총리는 개각을 단행하고 개헌에 박차를 가하면서 정국 주도권 확보 방안을 적극 모색할 것으로 현지 언론은 보고 있다.

윤슬이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