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배우 곽동연 "그렇게 생겨서 어떻게 연기하냐는 막말도 들었다"

기사승인 2018.09.23  10:26:55

공유
default_news_ad2
JTBC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배우 곽동연이 19일 서울 팔판동 카페 보드레안다미로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배우 곽동연(21)은 '약점'일 수 있는 것들을 오히려 '장점'이나 '강점'으로 받아들일 만큼 '어른'이었다.

15일 종방한 JTBC 금토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화학과 대학원생 '연우영'을 맡은 곽동연은 이 작품을 계기로 외모 지상주의 문제를 다시 생각하면서 한 뼘 더 성장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어릴 적 못생긴 외모로 놀림당하던 '강미래'(임수향)가 새 삶을 얻기 위해 성형수술을 한 뒤 대학에 입학해 겪는 일을 통해 진정한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성장 드라마다.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난 곽동연은 이 작품을 통해 외모 지상주의 피해자 유형이 다양하다고 생각하게 됐다. "자기 외모가 맘에 안 드는 데다 남에게 외모를 평가당한 '강미래' 같은 피해자도 있고, 자기 자신과 남들에게 자기가 예쁘다는 생각을 주입한 '현수아'라는 피해자도 있다"며 "다양한 피해자가 나오는 것이 외모 지상주의의 폐해라고 생각했다. 이를 앞으로 어떻게 해결할지 다 같이 고민해야 한다"는 얘기다.

JTBC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배우 곽동연이 19일 서울 팔판동 카페 보드레안다미로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연기 활동 중 겪은 경험을 통해 외모 평가가 '상대적'이란 점을 일찍 깨달았다. "내 외모를 칭찬하는 분도 있지만, 연예계에서 일하면서 '그렇게 생겨서 어떻게 연기하냐' 등 막말도 들어봤다. 외모 평가는 상대적이라는 것을 사람들이 인식했으면 좋겠다. 물론 연예계에서는 외모가 어떻게 보이는지가 중요하기는 하다.

곽동연은 자신의 외모를 배우로서 장점으로 생각한다. "뚜렷한 이목구비는 단점이자 장점이다. 내 외모를 부담스럽다고 느끼는 사람도 일부 있지만, 그래도 나는 내 외모가 좋다고 생각한다. 연기할 때 표현하려는 감정을 잘 드러낼 수 있으니까"라는 마음이다.

'아역 출신'인 것도, 20대 초반 나이도 연기 활동에 전혀 걸림돌이 아니다. 그는 가수를 꿈꾸다 연기자로 전향해 만 15세였던 2012년 KBS 2TV 주말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으로 데뷔헤 오늘까지 달려왔다. 한때 그도 '아역 콤플렉스'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그는 "대중이 가진 나에 대한 아역 이미지를 어떻게 깨야 할지 많이 고민한 것도 사실이다"면서도 "그러나 이제는 상관없다. 내가 성장하는 과정을 계속 지켜봐 준 사람이 많고, 그들이 내게 '언제 이렇게 컸냐'며 친근하게 말해주는 것이 좋다. 어렸을 때 데뷔했기 때문에 가질 수 있는 특권이 아닐까"라고 긍정한다.

JTBC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배우 곽동연이 19일 서울 팔판동 카페 보드레안다미로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자신보다 대여섯 살 나이 많은 캐릭터인 우영을 훌륭히 소화해낸 이유로 곽동연은 "주변에 또래 친구보다 형이 더 많다. 가장 친한 사람도 나보다 10살 나이 많은 형이다. 연우영 연기에 부담을 덜 느꼈던 것도 그 또래 남자들을 많이 봐왔고, 그들에게 영향을 받아서였다. 그래서 연우영과 내 나이 차이도 좁힐 수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그보다 내적 성숙함이 그 동력이었음은 그가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다.

성숙함은 그에게 사람의 외모보다 성격을 더 보는 눈을 열어줬다. "상대 외모를 평가해야 할 때 선을 지켜야 한다"는 지론의 연장선이라 할 수 있다.

"나는 예의범절을 갖추고, 하는 일에 열정을 가진 사람을 좋아한다. 이런 성향은 내 직업적 특성 때문에 형성한 것 같다. 연예계는 경쟁이 치열해 일에 대한 열정과 투지가 없으면 오래 버티기기 힘들다. 이 점을 같이 이야기하고, 공감할 수 있는 사람과 만남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전경림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