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6·13 신규 당선자 평균재산 8억2844만 원… 오거돈 1위

기사승인 2018.09.28  23:06:02

공유
default_news_ad2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둔 29일 오후 수원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대강당에서 영통구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지방선거 관련 책임사무원 대상 투표지 분류기 운영 실습이 진행되고 있다.(뉴시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원회) 위원장 박시환은 28일, 시・도 광역 단체장을 비롯한 6·13 지방선거 신규 당선자 670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관보에 공개했다.

이번 재산공개는 신규 당선된 공직자 중 지방자치단체장(광역·기초), 시·도 교육감 및 광역의회 의원이 당선 이후에 신고한 재산 명세로 전체 당선자 1089명 중 신규 당선자 670명이 대상이다.

이번에 공개한 신규 당선자 670명의 가구당 평균재산은 8억 2844만 원으로 집계됐다.

공개된 재산은 임기 개시일인 지난 7월 1일 기준의 재산 신고에 포함된 본인, 배우자, 부모, 자녀가 소유한 부동산·예금·주식 등이다.

직위별로는 광역자치단체장(6명)이 평균 26억 111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다음은 기초자치단체장(136명) 평균 9억 6832만 원, 광역의회 의원(523명) 평균 7억 7622만 원, 교육감(5명) 평균 3억 5914만 원 순이었다.

신규 당선자 중 재산총액이 가장 큰 사람은 오거돈 부산시장이다. 그는 87억 1448만 원을 신고했다. 김용연 서울시의원(76억 6964만 원), 이동현 전라남도의원(67억 5089만 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유세움 인천시의원은 21억 4492만 원의 빚을 신고해 최하위를 기록했다.

공직선거법과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재선된 당선인, 국회의원 등 4월 2일 이후 퇴직한 당선인은 이번 최초 재산신고 대상에서 제외된다.

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대해 올해 안으로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재산등록사항의 누락·과다신고 확인과 비상장 주식이나 채권·채무 등 금융기관을 통해 조회되지 않는 재산은 취득 경위, 자금 출처에 대한 조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재산심사에 따라 잘못 신고한 부분은 보완하고 잘못 신고한 금액이 3억 원 이상이거나, 비조회성 재산을 1억 원 이상 잘못 신고한 경우는 관할 법원에 과태료 처분을 요청할 계획이다.

임만규 인사혁신처 윤리복무 국장은 “이번 재산공개로 공직자들의 재산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고,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를 바탕으로 성숙한 지방자치가 구현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장징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