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트럼프·시진핑 11월 말 정상회담 합의...무역전쟁 돌입 후 처음

기사승인 2018.10.20  20:30:48

공유
default_news_ad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017년 4월 6일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Mar-a-Lago에서 저녁 식사를 하면서 악수를 하고 있다.(JIM WATSON/AFP/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11월 말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가 20일 보도했다.

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11월 30~12월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에 맞춰 별도 회담을 갖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전했다.

익명의 소식통에 따르면 미·중 양국 정상은 G20 정상회의 개막 전날인 11월 29일 회동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회담이 성사된다면 미·중 양국 정상이 무역전쟁 돌입 후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가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무역전쟁을 발동한 이후 지난달 18일에는 중국 제품에 2천억 달러 규모의 추가 관세를 부과했다.

그는 총 2천500억 달러 분량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연간 5천억 달러가 넘는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에서 미국보다는 중국이 더 큰 충격을 받을 것이라는 판단 아래 미국의 공세는 더욱 강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중국 정부는 미국이 고율 관세를 매기는 등 ‘목에 칼을 대는 상황’에서는 대화에 나설 수 없다며 무역 협상 일정을 취소했다. 이후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은 공식적으로는 중단된 상태다.

미·중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으로부터 얼마나 양보를 얻어낼 수 있을지가 회담 성패를 가를 주요 이슈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렇지만 중국은 미국의 요구가 자국의 ‘핵심이익’을 침해한다면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정상회담을 갖는다 해도 생산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무역전쟁이 팽팽하게 진행하는 가운데 미·중 양국 정상이 만나는 만큼 타협과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동석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