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트럼프 “무역합의 실패시 모든 中수입품에 관세”

기사승인 2018.10.30  11:38:51

공유
default_news_ad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미중 기업인 행사에 시진핑 국가주석과 함께 참석해 서로 다른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AP/뉴시스)

미국이 11월 말 미중 정상회담에서 무역 관련 합의에 실패할 경우 12월 초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11월30일~12월1일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미국과 중국은 G20 회의 개최일 하루 전인 11월29일 미중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무역 문제가 이번 정상회담의 가장 큰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미국 관리들은 정상회담에서 무역 관련 논의에 진전이 없을 경우 별도의 조치를 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아직 최종 결정은 내려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3차례에 걸쳐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했다. 지금까지 시행된 관세 조치는 모두 2500억 달러(약 285조7500억원) 규모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이 준비하고 있는 추가 조치는 아직까지 관세를 매기지 않은 모든 중국산 수입품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 지난해 수입 통계에 따르면 2500억7000만 달러(약 285조8300억원)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가 부과될 전망이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9월24일 시행한 2000억 달러 규모의 관세 조치는 10%의 세율로 시작했다. 하지만 내년 1월1일부터는 세율이 25%로 상향조정될 예정이다.

미국은 2월에도 순차적으로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관세 목록을 12월 초 발표하는 것은 60일간의 의견 수렴을 거쳐 중국의 음력 설 휴일이 있는 2월 초에 시행하겠다는 뜻이다.

블룸버그는 "이같은 움직임은 기업들이 관세에 대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고 금융시장이 계속 불안감을 나타내고 있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전쟁을 확대할 용의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로 이날 뉴욕증시는 급락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45.39포인트(0.99%) 하락한 2만4442.9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44포인트(0.66%) 내린 2641.25에, 나스닥 지수는 116.92포인트(1.63%) 하락한 7050.29에 장을 마감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