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반려동물 노린 ‘바늘 꽂힌 간식’ 여러 곳서 발견돼… “이게 사람이 할 짓이냐”

기사승인 2018.11.02  16:17:35

공유
default_news_ad2
울산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Facebook

반려동물 산책이 잦은 길목과 공원에서 바늘이나 못이 박힌 반려동물 간식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관련 신고를 받고 있는 경찰 및 관계자들은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지난 22일 ‘울산대학교 학생들은 ‘이런 짓을 한 사람 혓바닥에 바늘을 꼽아야 한다’, ‘정말 깊은 곳에서 화가 올라온다’는 반응을 보이며 원색적인 비난을 표출하고 있다. 하지만 현실적인 대책 마련은 어려운 실정이다. 울산대학교 측은 “학교가 개방된 장소이다 보니 예방책을 내놓기 어렵다”고 언급하며 소극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한 게시글이 업로드됐다. 작성자는 “고양이 한 마리가 소스라치게 놀라며 도망가길래 가봤더니, 고양이 간식 안에 바늘이 박혀 있었다”고 설명하며 “왜 이런 짓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어조를 높였다

현재 울산대 내 간식 사건이 일어난 장소에는 ‘강아지 산책시킬 때 조심하라’는 안내 피켓이 설치됐지만, 일각에서는 ‘개인의 양심에만 호소를 하는 것은 범행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안타까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울산대에서 발생한 사건과 유사한 범죄 행위는 이전에도 곳곳에서 관측됐다. 지난 11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못이 박힌 간식을 먹은 강아지가 사경을 헤매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 수원시 내 옛 농촌진흥청 근처 잔디밭을 산책하던 반려견이 뭔가를 집어먹은 뒤 피를 흘리며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다. 견주 A씨는 즉각 반려견을 병원으로 데려갔고, 엑스레이 검사 결과 반려견의 위장에서는 5cm 길이의 못이 발견됐다.

당시 A씨는 “다른 동물들도 희생될 수 있으니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지만, 수원시 및 경찰 당국은 아직까지도 예방책을 내놓지 못한 채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민원을 접수 받은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인근 지역의 CCTV 폐쇄회로를 살폈으나 결국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반려동물에게 고의로 물리적인 상해를 입힌 주인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하지만 실제로는 동물학대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기준에 훨씬 미치지 못한 ‘솜방망이 처벌’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14년 발생한 ‘길고양이 600마리 도살 사건’이 그 사례다. 검찰 측에 따르면, 당시 정모 씨는 2014년 2월부터 5월까지 부산·경남 일대에서 길고양이 600여 마리를 포획했고, 사로잡은 고양이들을 끓는 물에 산 채로 삶아 손질한 뒤 ‘나비탕’의 재료로 건강원에 판매했다.

당시 ‘어떻게 이런 일을 벌일 수가 있느냐’는 여론이 들끓었지만 판결은 정반대였다. 1심 판결에서 정 씨는 징역 10개월과 집행유예 2년, 그리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받았다. 검찰 측은 즉시 항소했지만, 이어진 항소심에서도 재판부 측은 원심의 형량을 유지했다. 이에 동물보호연대는 해당 판결에 유감을 표하며 성명문까지 발표했지만 이미 이뤄진 판결 앞에서 사건은 유야무야됐다.

이러한 상황에서 ‘바늘 간식’ 사건까지 발생하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관련 청원이 속속 등장하는 중이다. 지난 14일 자신을 ‘반려동물을 사랑하며 판사를 꿈꾸는 12살 학생’이라고 소개한 한 청원자는 “동물학대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로 인해 많은 동물과 보호자들이 큰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동물보호법 강화를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박소연 동물권 보호단체 ‘케어’ 대표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반려동물을 기르는 행위를 이해조차 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이러한 인식의 불균형이 학대를 초래하는 것 같다”며 생명 감수성 교육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박형준 객원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