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미세먼지 비상…차량2부제·경유차 서울진입 금지

기사승인 2018.11.07  11:31:35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과 인천, 경기도 대부분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가운데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구청 주차장 입구에 폐쇄 간판이 놓여 있다. 7일 오전 6시부터 공공기관 소속 임직원 52만 명에게는 차량 2부제가 의무적으로 적용되며 또 구청 등 공공기관 주차장 450여 곳도 전면 폐쇄됐다.(뉴시스)

7일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취해진 가운데 서울 자치구들이 항공촬영용 무인항공기(드론)을 띄우는 등 각종 대책에 나섰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공사장 미세먼지 관련 민원을 최소화하기 위해 드론 3대를 투입해 주 1회 이상 관내 공사장을 단속하고 있다. 구는 서초, 방배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공사장을 점검한다. 단속반은 현장에서 무인기를 띄워 공사장 환경 위해요인을 촬영하고 시정 조치한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환경재단, KB국민은행과 협력해 지역 내 5개 초등학교 운동장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했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미세먼지, 오존, 이산화질소 등 대기오염 정보를 색깔로 알려준다.

미세먼지 상태에 따라 파랑(좋음), 초록(보통), 노랑(나쁨), 빨강(매우 나쁨) 4단계 색깔이 표시된다. 어린이들은 등·하교나 야외 수업 시 신호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할 수 있다.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숲 가꾸기 사업을 추진한다. 구는 갈산과 용왕산을 대상으로 조림(숲을 조성하거나 관리하는 것)사업을 한다. 구는 또 전기차 이용자를 위해 접근성이 양호한 4개소 동주민센터 야외주차장에 24시간 이용이 가능한 공공 급속충전기 4기를 설치했다.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낡은 공용차량을 배기가스와 미세먼지 배출이 없는 수소차나 전기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구는 또 '미세먼지 저감 벤치'를 설치해 레이저 센서로 주변 공기 질을 확인해 미세먼지 농도가 높으면 자동으로 공기정화를 시작한다. 구는 공동주택(아파트) 나무 심기 사업에 지원금을 주는 제도도 마련하고 있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전국 자치구 최초로 미세먼지 제거용 초소형 청소차량을 도입했다. 차량은 가로 1.9m, 세로 1m, 높이 3m의 초소형 차량이다. 이 차량은 기존 청소차량 진입하지 못했던 골목 등을 돌아다니며 거리를 청소한다.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미세먼지 대책을 세우기 위해 각계각층 목소리를 들었다.

구는 이달 1일 구청에서 주민 대표와 환경단체 대표, 전문가, 구의원 등 20여명과 함께 미세먼지 종합대책 수립 토론회를 열었다. 구는 2023년 내 초미세먼지 28% 감축을 목표로 5개 분야 21개 세부사업이 담긴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울시도 이날 서울형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2005년 전에 등록된 2.5t 이상 경유 차량의 시내 진입을 오후 9시까지 막는다. 위반시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한다.

또 공공기관 주차장 456개소를 전면 폐쇄하고 관용차 3만3000여대 운행을 중단한다. 공공기관 대기배출시설 12개소 가동률 하향조정, 시 발주 공사장 151개소 조업단축, 분진흡입청소차량 100대 일제 가동 등도 시행된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