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식약처, 비소 검출 논란...경피용 BCG 백신 회수 결정

기사승인 2018.11.09  17:30:18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셔터스톡

1세 미만 생후 4주 이내 필수적으로 접종하는 결핵 예방(BCG) 백신에서 중금속 ‘비소’가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지난 7일 한국 백신 상사가 수입한 일본 BCG의 '경피용(도장형) 건조 BCG 백신(일본 균주)' 14만2125팩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해당 백신을 접종시킨 부모들이 불안을 호소하는 가운데 보건당국은 지난 7일 해당 제품을 회수에 나섰다. 또 "안전에 문제가 있어 회수한 것이 아니다"라며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당부했다.

해당 백신을 접종시킨 부모들은 이 소식을 들은 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BCG 백신을 맞은 아기들의 체내 중금속 검사를 해 달라" "우리 아이도 해당 백신을 맞았다. 손발이 떨려 마음을 진정시키지 못하겠다"며 불안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식약처는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며 "비소는 독성이 있는 중금속이지만, 검출된 비소의 양은 1일 허용량의 38분의 1 수준인 0.039㎍은 건강에 전혀 해가 없다"고 설명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마시는 물에도 비소가 들어있지만, 농도가 낮아 인체에 해가 없으며 체내의 비소는 소변을 통해 보통 72시간 내 배출된다. 다만 고농도로 농축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한편, 일본 후생성은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하는 BCG 백신에 들어가는 첨부 용액(생리식염수 주사 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출하를 정지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후생성은 백신에 첨가되는 첨부 용액에서 의약품의 기준치를 초과한 비소가 검출됐지만, 일본 국립 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 영향평가 결과 함유된 비소는 안전성에 문제가 없어 백신을 회수하지 않고 추가적인 출하만 정지했다고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경피용 대신 ‘주사형 BCG 백신 접종’을 제공할 전국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이 제한되어 있어 영아와 부모들이 불편을 겪을 수 있다”며 “회수 조치에 따른 경피용 BCG 백신 회수가 시중에 유통되지 않아 공급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징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