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원더골’ 손흥민 “믿을 수 없는 밤”

기사승인 2018.11.27  11:57:59

공유
default_news_ad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이 25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첼시FC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9분 3번째 골을 터뜨렸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는 손흥민. (뉴시스)

첼시를 맞아 원더골을 터뜨린 손흥민(토트넘)은 “믿을 수 없는 밤”이라며 감격스러워했다.

손흥민은 25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첼시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의 득점은 2-0으로 앞선 후반 9분에 터졌다.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50m 가량 드리블 한 뒤 왼발슛으로 골맛을 봤다. 조르지뉴, 다비드 루이스를 손쉽게 제쳤다.

손흥민은 “우리팀의 플레이가 좋았다. 이길만한 경기였다. 믿을 수 없는 밤”이라고 돌아봤다. 득점 상황을 두고는 “알리의 패스가 워낙 좋았다. 훌륭한 팀을 상대로 위대한 경기장에서 골을 넣어 환상적”이라고 설명했다.

첼시전 득점은 손흥민의 올 시즌 리그 첫 골이다. 지난 1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2골을 기록했지만 리그에서는 골맛을 보지 못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으로 오랜 기간 자리를 비운데다 컨디션 난조까지 겹쳤다.

손흥민은 “오랜 기간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정말 죄송했다”면서 “하지만 팬들은 계속 응원했다. 팬들 덕분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손흥민의 시즌 첫 골에 반색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에서 “말을 많이 할 필요가 없다. 그는 환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11월 A매치 소집을 건너뛴 채 런던에 남아 휴식을 취한 것이 경기력에 도움이 됐다는 견해도 곁들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 A매치 기간에 손흥민은 이곳에 남아 열심히 훈련했다. 오늘 활기찬 모습을 보인 이유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몸 상태가 훨씬 좋아졌다. 남은 시즌에도 도움이 될 것”고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