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국무부 대변인 “中당국은 파룬궁 박해 중단해야”

기사승인 2018.11.30  14:30:25

공유
default_news_ad2
미국 국무부 건물.(Epoch Times)

지난 11월 9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과 다칭에서 119명의 파룬궁(法輪功) 수련자들이 중국 공안에 의해 불법 납치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대규모 납치 사건과 관련해 미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 당국이 파룬궁 박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1월 29일(현지시간) 본지 중문기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우리는 (중국 당국이) 파룬궁에 대한 금지령을 중단함으로써 파룬궁 수련자들이 국제인권규약에 따라 자유롭게 수련하며 자신들의 믿음을 실천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중국 당국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종교의 자유는 평화와 안정, 사회 번영에 있어 지극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북미에 본부를 둔 파룬궁 공식사이트 밍후이왕(明慧網)의 11월 26일자 보도에 따르면, 11월 9일에 발생한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대규모 납치사건 중 하얼빈에서 납치된 72명 수련자 가운데 현재 55명이 아직 구금 중이며, 다칭시에서 납치된 47명 중 29명이 아직 구금 중이다.

이밖에 2018년 상반기만 해도 중국 전역에서 2392명의 파룬궁 수련자들이 불법 체포당한 사실이 밍후이왕 보도를 통해 드러났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또 이메일에서 “미국은 소수민족, 소수 종교단체 및 중국 당국이 승인하지 않는 기구 밖에서 예배하는 사람들을 포함한 모든 중국 공민의 종교자유를 촉진하고 보호할 것을 중국 당국에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이라며 “여기에는 미등록 교회, 사찰, 이슬람 사원과 기타 예배 장소가 포함된다”고 밝혔다.

종교의 자유는 미국 헌법에 정해진 미국의 건국 근간이다. 미국 정부는 1998년에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LRFA)’에 따라 매년 세계 각국의 종교 자유를 평가해 연례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중국은 1999년 이후 19년째 매년 종교 자유 ‘특별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됐다.

앞서 미 국무부가 지난 5월 29일에 발표한 ‘2017 국제 종교자유 보고서’ 에서는 특히 파룬궁, 기독교 등 단체가 중국 내에서 박해받고 있는 상황에 주목했다. 연례보고서는 “중국 공산당은 그들의 통제하에 있는 초법적인 기구를 통해 파룬궁과 기타 단체의 운동을 근절하려 하고 있다”며 “(지난해) 9월, 기독교도와 파룬궁 수련자들을 변호한 적이 있는 가오즈성 변호사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발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2017 종교자유 보고서’ 관련 국무부 브리핑에서 "종교의 자유는 보편적인 인권인 만큼, 종교 자유를 침해하는 행태에 대해 미국은 단지 방관자로 남지는 않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아울러 “종교의 자유 신장을 위한 일은 트럼프 정부의 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심신 수련단체인 파룬궁은 1992년 5월 중국 지린성 창춘시에서 리훙쯔(李洪志)선생에 의해 최초로 공개 전수된 후, 심성과 신체의 수련을 통한 탁월한 건강증진 효과로 중국 전역에 급속히 전해져 1998년 수련자 수가 7000만~1억 명에 이르렀다.

그러나 초기에 파룬궁을 적극 권장하던 중국 당국은 파룬궁에 대한 누명을 씌워 1999년 7월 20일부터 전면적인 탄압을 개시했다. 탄압 이유는 파룬궁을 수련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공산당원 수(당시 5600만 명)를 훨씬 초과할 정도로 많다는 점과 파룬궁 수련에서 추구하는 전통적인 가치관이 공산당의 이데올로기와는 다르다는 것이었다.

현재까지 고문으로 수많은 수련자가 사망했으며,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강제장기적출 만행이 당국의 지시로 중국 전역의 병원에서 광범위하게 자행되고 있음이 밝혀져 전 세계에 충격을 주었다.

중국 공산당은 헌법에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명문으로 규정해 놓고도 뒤에서는 종교 신앙을 대대적으로 단속, 탄압하고 있다. 국제사회의 거듭되는 비난에도 불구하고 중국 당국의 파룬궁 탄압은 19년째 계속되고 있다.

조해연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