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軍 "北 영저리 미사일 기지, 한·미 감시대상 중 한 곳“

기사승인 2018.12.06  18:40:11

공유
default_news_ad2
미국 CNN이 공개한 북한 양강도 영저동 일대 위성사진.(뉴시스)

미국 언론에 보도된 북한 '영저동'(영저리) 미사일 기지는 한미가 감시 중인 대상 중 한 곳이라고 우리 군 당국이 6일 밝혔다.

미국 CNN방송은 5일(현지시간)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에도 여전히 중국 접경지인 내륙 깊숙한 영저동 미사일 기지에 신규 시설 건설과 기지 확장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의 연구원들이 위성 사진을 근거로 기존 시설에서 약 7마일(11㎞) 떨어진 곳에 새로운 시설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정황을 지적했다.

노재천 합참 공보실장은 6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영저리 기지가 군에서 평가하고 있는 시설이냐'는 질문에 "군이 한미공조하에 북한의 주요 지역을 추적·감시하고 있는 대상 중의 한 곳"이라고 말했다.

노재천 실장은 "외신 매체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우리 군이 공식적으로 확인해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을 것 같다. 다만, 한미 공조하에 북한의 주요 지역, 관심 시설에 대해서 지속해서 면밀히 추적·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영저리 미사일 기지는) 이미 1994년 착공 당시부터 식별된 미사일 기지"라며 "우리 군이 오래전부터 추적 감시해온 곳으로 계속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저리 미사일 기지는 지하에 여러 개의 발사구를 갖추고 있으며, 지하 갱도에 미사일을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조동주 기자

<저작권자 © 대기원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