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항서의 베트남, 스즈키컵 결승 1차전 말레이시아와 2:2 비겨

기사승인 2018.12.12  10:36:33

공유
default_news_ad2
베트남 축구대표팀 응우옌 후이흥(가운데)이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스즈키컵 결승 1차전 전반 22분 선취골을 기록,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먼저 2골 넣었지만 동점 허용…15일 홈에서 2차전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동남아 국가대항전인 스즈키컵에서 10년만의 정상 탈환에 한걸음 다가섰다.원정 결승 1차전에서 비겼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1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응우옌후이흥, 팜득후이의 연속 골로 2-0으로 앞섰지만 내리 2골을 내줘 원정 승리에 실패했다.

그러나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되는 홈&어웨이 방식에서 원정 2골은 베트남에 긍정적이다. 2008년 이후 10년 만의 우승을 기대해도 좋은 상황이다.

또 베트남은 A매치 15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7승8무다.

베트남은 15일 안방인 베트남 하노이의 마이딘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결승 2차전을 갖는다.

전반 23분 응우옌후이흥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한 베트남은 3분 후, 팜득후이의 기습적인 중거리슛으로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2-0으로 앞서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는 듯 했다. 이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등 추가골 기회가 이어졌다.

말레이시아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전반 37분 만회골을 기록한데 이어 1-2로 뒤지면서 시작한 후반에 기어이 동점골을 넣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