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日 언론 “화웨이 제품, 불필요 부품 나와”...전 세계 보이콧 확산

기사승인 2018.12.12  15:40:06

공유
default_news_ad2
아베 일본 총리는 10일 "악의적인 기능이 들어가 있는 기기를 조달하지 않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며 사실상 '화웨이 퇴출'을 선언했다. 이에 앞서 일본 후지TV는 7일 여권 자민당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정부가 화웨이 제품을 분해한 결과, 하드웨어에서 ‘불필요한 부품’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STR/AFP/GettyImages)

아베 일본 총리는 10일 "악의적인 기능이 들어가 있는 기기를 조달하지 않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며 사실상 '화웨이 퇴출'을 선언했다. 이는 최근 미국의 요청으로 스마트 폰 판매 세계 2위인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 창업주의 딸이 체포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중국산 통신기기에 대한 안전성 논란이 과열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결정이다.

이에 앞서 일본 후지TV는 7일 여권 자민당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정부가 화웨이 제품을 분해한 결과, 하드웨어에서 ‘불필요한 것(부품)’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10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사이버 보안 대책에 관한 회의를 열고 정부 정보통신기기 조달 시 가격뿐만 아니라 안전보장상 위험성도 고려하도록 하는 지침을 결정했다.

2019년도(2019년 4월~2020년 3월)부터 중앙 부처 정보통신기기 조달에서 비밀 유출 등 안전보장의 우려가 제기된 중국 화웨이(華為)와 중싱통신(中興通訊-ZTE)의 제품을 사실상 배제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통신기기의 개발과 제조 과정에서 정보의 절취와 파괴 등 악의적 기능을 삽입한 공급체 리스크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국가안전보장, 치안 관련 업무를 행하는 시스템, 기밀성 높은 정보를 취급하는 시스템 등의 중요성을 감안하는 관점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한다"고 지침에 명기했다.

구체적으로는 일반 경쟁입찰이 아니라 '종합평가 낙찰 방식'과 기획 경쟁 등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계약방식을 채용하기로 했다. 일반 경쟁입찰이란 내각관방과 각 성청, 공정거래위원회 등 23개 기관에서 서버와 컴퓨터, USB 메모리 등 기기와 시스템 개발, 운영 보수 등 서비스를 조달할 경우 가격으로 결정하는 것을 말한다.

이와 관련,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기자회견에서 통신기기의 정부 조달 시 "정보의 파괴와 정보 시스템 정지 등 악의적인 기능이 들어있는 기기를 반입하지 않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일본에 앞서 최근 미국의 동맹국인 호주와 뉴질랜드도 안보를 이유로 화웨이 퇴출을 선언했다.

화웨이와 ZTE는 중국 정부와의 밀접한 관계로 인해 해외에서 스파이 활동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로 이번에 캐나다서 체포된 화웨이 2인자 멍완저우(孟晩舟) CFO의 아버지인 화웨이 창업주 런정페이(任正非) 회장은 중국 인민 해방군 군인 출신이다.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는 사이버 공격을 막을 목적에 있다고 일본언론들은 전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8월 국방수권법을 통해 정부 기관의 화웨이와 ZTE 제품 사용을 금지했다. 미국은 화웨이 장비 이용 통신기지를 통해 군사 기밀 등이 샐 것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미국은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 동맹국에도 보안 우려를 이유로 화웨이 제품 사용 중단을 요구했다.

일본 정부의 화웨이·ZTE 제품 배제 방침에 일본 내 주요 민간 통신업체들도 합류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일본 3대 이동통신사는 기지국 등 통신설비에서 화웨이와 ZTE 등 중국 대형 통신기기업체의 제품을 배제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동통신사 소프트뱅크는 현행 4세대(4G) 설비 중 일부에 화웨이 제품을 사용하고 있지만, 단계적으로 이를 다른 회사 제품으로 바꾸기로 했다.

이 밖에 영국에서도 지난 5일 최대 이동통신사인 브리티시텔레콤(BT)이 5G(5세대) 이동통신을 비롯한 모든 통신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제품을 퇴출한다고 발표하는 등 각 정부 방침에 따른 민간 부문에서의 자발적 보이콧도 잇따르면서 화웨이 제품을 배제하는 움직임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조해연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