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차, 지문으로 車 문 연다…’스마트 지문인증 시스템’개발

기사승인 2018.12.17  12:18:55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지문을 이용해 자동차의 문을 열고 시동도 걸 수 있는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 시스템을 내년 1분기 중국에 출시될 신형 싼타페 '셩다'에 우선 탑재할 예정이며 향후 글로벌 시장에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시스템은 차주가 도어 핸들에 달린 센서에 손을 대면 차량 내부의 지문 인증 제어기에 암호화된 지문 정보가 전달돼 차 문이 열리며, 차량 탑승 뒤에는 지문 인식 센서가 내재된 시동 버튼을 터치해 편리하게 시동을 걸 수 있다.

또한 이 시스템은 개인별 맞춤 운전 환경도 제공한다. 지문을 등록한 여러 명의 운전자가 미리 설정해 놓은 정보에 따라 운전석 시트 위치와 아웃사이드 미러의 각도를 차가 알아서 조정한다. 향후에는 차량 내 온도와 습도 등 공조 시스템, 스티어링 위치 등도 맞춤 기능에 포함할 예정이다.

그동안 지문을 이용해 시동을 거는 기술은 있었지만 도어 개폐는 보안과 내구성 문제 때문에 적용이 쉽지 않았다. 실내와 달리 외부에 노출된 도어에 지문 인식 시스템은 뜨거운 햇빛과 혹독한 눈보라, 고압 세차기의 강한 물줄기를 견디면서 차의 내구 연한과 함께 해야 하기 때문이다.

보안은 더 큰 문제였지만 현대차가 개발한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은 인체가 전하를 축적할 수 있는 능력인 정전용량, 즉 '커패시턴스(Capacitance)'를 인식하는 방식으로 해결했다.

지문이 닿는 부분(산)과 닿지 않는 부분(골)의 정전용량 차이를 이용하기 때문에 위조지문을 만드는 것은 매우 어렵다.

다른 사람의 지문을 등록된 운전자의 지문으로 잘못 인식할 확률도 약 5만분의 1로 매우 낮다. 이는 스마트키 등 일반적인 자동차 키보다 보안성이 5배나 높은 수준이며 실시간 학습을 통해 운전자가 사용하면 할수록 인식 성공률이 더욱 높아진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운전자 개인별 프로필에 최적화된 맞춤형 기술을 순차적으로 선보여 미래 자동차 트렌드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선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