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미·중 무역전쟁 영향...빌 게이츠 원전사업 난항

기사승인 2019.01.03  07:49:18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AFP/Getty Images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추진하던 중국과의 원전 프로젝트가 미·중 무역 전쟁으로 타격을 입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게이츠가 회장으로 있는 테라파워가 중국 국영 원전업체인 중국핵공업집단(CNNC)과 새 원자로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해왔으나 미 정부의 새로운 규제로 사실상 제동이 걸려 다시 파트너를 찾아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테라파워는 지난 2015년 중국핵공업집단(CNNC)과 계약을 맺었으며 2017년에 중국 장쑤성 창저우에 시험 원자로를 건설하기로 합의했다. 각종 규제와 프로젝트에 필요한 자금 문제 등으로 미국 내에서의 프로젝트 추진이 어려워지자 중국의 CNNC를 파트너로 정한 바 있다.

테라파워는 그동안 진행파 원자로(TWR) 기술을 개발해왔다. 이 원자로는 열화우라늄을 연료로 사용하며 연료 교체 없이 최대 100년간 운용할 수 있어 ‘차세대 원자로’라고 불린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미 에너지부는 중국과의 핵기술 개발에 있어 새로운 규정을 신설했다. 미·중 간의 모든 핵기술 개발 협력을 금지하는 것은 아니지만 해당 기술이 군사적으로 전용되어서는 안 되며, 또한 다른 목적으로 사용할 경우는 반드시 승인이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테라파워의 크리스 르베크 최고경영자는 “우리는 새로운 옵션을 모색하고 있으며, 아마 새로운 파트너를 찾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WSJ는 테라파워가 CNNC와 중국 내에 건설할 시험 원자로에 필요한 예상 금액은 약 10억 달러(약 1조1160억 원)이며 이 같은 대규모 투자를 할 파트너를 찾고 있지만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빌 게이츠는 지난해 12월 29일 자신의 웹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시험용 원자로를 미국 내에 건설할 수도 있지만, 기존 규제가 바뀌어야 가능하다”면서 “세계는 기후변화를 멈추기 위해 많은 해결책을 연구해야 하고 차세대 원자력은 그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민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