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정은, 탈북자 정치범으로 강력 처벌 지시" RFA

기사승인 2019.02.18  09:30:13

공유
default_news_ad2
중국과 북한의 국경에 있는 북한 병사들.(Getty images)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탈북 근절 대책을 마련하고 탈북자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이 새해 들어 탈북 현상을 원천적으로 근절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또 탈북했던 주민이 돌아올 경우 경위를 묻지 않고 용서하는 대신 새로 탈북을 시도하다 적발되면 엄중하게 처벌하라고 했다.

탈북하는 주민은 이유 불문하고 정치범으로 처벌할 것이라고 선포하면서 탈북 현상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전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12일 “요즘에는 탈북을 시도하는 주민들을 보기 드물다”면서 “해마다 겨울에 강이 얼면 탈북을 감행하던 분위기가 새해 들어서는 먼저 탈북한 가족이 자금을 대주며 탈북을 권유해도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RFA에 전했다.

소식통은 “이달은 음력설과 김정일의 생일인 광명성절이 겹치는 기간이라 사법당국이 특별경비주간을 설정하고 긴장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며 “강물이 얼어서 도강이 쉬운데도 목숨을 건 탈북을 감행하기보다는 사태의 추이를 관망하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RFA는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철폐를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미국 연방 하원 외교위원회에 상정됐다고 보도했다.

미 하원 외교위 소속 마이크 코나웨이 공화당 의원이 지난 8일(현지시간) 상정한 이 결의안에는 북한 당국에게 정치범 수용소에서 일어나는 인권 유린 행위 등을 즉시 중단하고, 수용소 내 수감자를 석방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혜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