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9년 무명 견딘 황치열, 돈 없어 고기 대신 '식용유' 꿀꺽

기사승인 2019.02.21  07:00:2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쳐

18일 방영된 JTBC의 대표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 214회에서 가수 황치열의 고된 무명시절 이야기가 공개됐다.

2016~17년 중국 음원 6주 연속 1위를 차지할 만큼 중국 국민가수가 된 황치열에게도 뼈아픈 무명의 기간이 있었다.

그는 2005년 어린 시절 가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큰소리치며 서울로 상경해 홍대 반지하 방에 친구들과 자리를 잡았다.

방에는 빛이 하나도 들어오지 않아 인터넷 공유기의 깜빡이는 불빛이 굉장히 밝게 느껴질 정도였다.

비가 오면 벽지에 곰팡이가 가득 피고 집에는 습기가 가득 찼을 정도로 환경이 좋지 않았다고 한다.

이렇게 애처로운 스토리 중에서도 가장 시청자를 짠하게 만든 사건은 따로 있었다.

황치열은 통장 잔고가 3만 원 밖에 없을 만큼 경제 상황이 좋지 못한 시절, 갑자기 고기가 너무 먹고 싶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쳐

그는 순간 돼지고기 구울 때 나오는 기름이 식용유와 비슷할 것 같아 식용유를 숟가락에 부어 입에 넣었다고 한다.

그는 바로 후회했다면서 그렇게 간절히 고기가 먹고 싶었던 자신의 과거에 쓴웃음을 지었다.

아직도 그는 마트에 가면 지하 방에서 먹었던 인스턴트 스프를 사 먹는다며 “몸이 가난을 기억하는 것 같다”고 말해 패널들을 웃게 했다.

이원선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