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하선, 이상엽과 치명적 사랑···'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기사승인 2019.02.21  14:22:25

공유
default_news_ad2

탤런트 박하선(32)과 이상엽(36)이 치명적인 사랑을 시작한다.

채널A는 "박하선과 이상엽이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의 주인공으로 확정됐다"며 "상반기 방송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 드라마다.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송된 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했다.

박하선의 안방극장 복귀는 2016년 '혼술남녀' 이후 3년여 만이다. 젊은 새댁 '손지은'으로 분한다. 지은은 공무원인 남편을 따라 지방 소도시로 이사와 마트에서 시간제 아르바이트를 하며 산다. 수수한 외모, 아담한 키, 튀지 않는 성격을 지닌 인물이다. 지독하리만큼 똑같이 반복되던 삶이 어떤 한 인물로 인해 뒤틀린다.

이상엽은 대안학교 생물교사 '윤정우'를 연기한다. 정우는 순수하고 소년미가 넘치지만 현실 감각 제로다. 우연히 마주한 지은의 일상에 스며든다. 지난달 종방한 '톱스타 유백이'의 '최마돌'과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 줄 예정이다.

연예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