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6일 연속 최악 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 전국 15개 시·도 확대

기사승인 2019.03.06  09:58:57

공유
default_news_ad2

- 부산·울산 제외…강원 영동 첫 발령

수도권과 충청 일부 지역에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사상 처음으로 엿새 연속 발령된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뉴시스)

초미세먼지(PM-2.5)가 기승을 부리는 6일 부산과 울산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다.

환경부는 이날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부산과 울산을 제외한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날(5일)에 이어 하루 평균 5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돼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 시·도는 4일 9곳이었고, 5일은 12곳, 이날은 15곳으로 늘어났다. 시행 시간은 해당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강원과 영동 지역은 사상 처음으로 발령됐다. 서울, 인천, 경기, 세종, 충남, 충북은 6일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시행 중이다. 대전은 5일 연속, 광주와 전남은 3일 연속 시행되고, 제주는 2일 연속 시행된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해당 지역의 행정·공공기관에서는 차량 2부제를 시행한다. 6일은 짝숫날이라 차량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차량만 운행할 수 있다. 시민들은 해당 지역의 공공기관을 차량으로 이용할 때 2부제를 따라야 한다.

이날 서울지역에서는 2005년 이전에 수도권에 등록된 총중량 2.5t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운행이 제한된다. 단 구급차와 같은 긴급 자동차, 장애인·국가유공자 자동차, 경찰차·소방차 등 특수 공용목적 자동차는 예외다. 또한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적 자동차도 제외되며 위반하면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서울시는 시청과 구청, 산하기관, 투자 출연기관 등 공공기관의 주차장 441개소를 전면 폐쇄한다. 이 지역 방문자는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

의무 적용 대상은 아니지만 지난해 4월 환경부와 협약을 맺은 수도권 소재 51개 민간 사업장도 자체적으로 자발적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하는 화력발전의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상한 제약도 6일 연속 시행된다. 석탄화력발전소, 제철공장, 시멘트제조공장 등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에서는 조업 시간을 변경하거나 가동률을 조정해야 한다.

아파트 공사장 터파기 등 날림(비산)먼지를 발생시키는 건설 공사장도 공사 시간을 변경·조정해야 한다. 또한 살수차 운영과 방진 덮개 복포 등의 날림먼지 억제 조치 위반 시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