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몰카공유 의혹' 정준영, 경찰수사 임하겠다

기사승인 2019.03.12  09:09:53

공유
default_news_ad2
여자친구와의 성관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성범죄 연루 보도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앞두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가수 정준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영상은 전 여자친구와 교제 당시 장난 삼아 촬영했으며 다툼 후 우발적으로 신고한 것이다. 지켜야 할 선을 넘은 것은 죄송하다"고 전했다. (뉴시스)

'몰카' 등 불법 영상을 수차례 스마트폰 메신저 채팅방 등에 공유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경찰 수사에 임한다.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레이블 '레이블 엠'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tvN '현지에서 먹힐까3'를 촬영 중인 정준영은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 경찰 수사를 받기로 했다.

레이블 엠은 "소속 가수 정준영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내용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정준영이 해외 일정을 소화하고 있어 당사도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정준영은 '빅뱅 승리 카톡방'으로 알려진 스마트폰 메신저 채팅방을 비롯 지인들과 불법 영상을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준영은 지인들과 대화에서 어느 여성과 성관계를 하는데 성공했다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유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이 의혹과 관련 가장 먼저 정준영 실명을 공개한 SBS TV '뉴스8'은 확인한 피해 여성만 10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파장은 방송계로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정준영은 KBS 2TV '1박2일', tvN '짠내투어' 등에도 출연 중이다.

정준영이 '몰카' 논란에 휩싸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그가 2016년 전 여자친구 A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피소됐던 만큼, 상습적인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당시 A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고소를 취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정준영은 기자회견에서 "장난삼아 촬영한 짧은 영상이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승리 카톡방에서 몰카로 추정되는 영상이 공유됐다는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해당 대화방에 승리,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와 함께 남자 연예인 A 등 8명이 등장한다고 전했다. A는 정준영으로 지목됐다.

문제의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하는 내용도 담겼다. 경찰은 승리와 함께 유리홀딩스 대표 등 2명도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입건했다.

성접대 의혹에 휩싸인 승리는 출국금지됐다. 경찰은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승리는 빅뱅으로 데뷔한 지 13년 만인 11일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연예계는 사실상 퇴출로 보고 있다.

연예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