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공정위, 암웨이·게이트비젼 공기청정기 ’부당 광고‘...과징금 부과

기사승인 2019.03.14  08:49:13

공유
default_news_ad2
한국암웨이 엣모스피어스카이 공기청정기.(한국암웨이 홈페이지)

공정거래위원회가 한국암웨이와 게이트비젼(다이슨·블루에어 공기청정 제품의 한국 온라인 총판 사업자) 등 공기청정기 판매업체들의 광고가 부당하다는 판결을 내려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13일 한국암웨이에 시정명령(향후 행위금지명령)과 공표명령 및 과징금 4억600만 원, 게이트비젼에는 1100만 원의 과징금 및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국암웨이와 게이트비젼은 제품을 판매하면서 자신의 공기청정 제품이 ’미세먼지, 바이러스 등 유해 물질을 99.99%, 99.97% 제거한다‘고 광고했다.

공정위는 이 같은 실험은 극히 제한적인 조건에서 나온 결과이므로 실제 제품을 사용하면서 기댈 수 있는 성능이 아니며, 99.99% 등의 제거율이 어떠한 조건에서 도출된 결과인지 알지 못하는 소비자로서는 제품의 성능을 과장해 인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번 조치는 최근 미세먼지 등으로 대기 환경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루어졌다. 공정위는 제품 성능 관련 기만 광고행위에 대해 엄중 제재를 함으로써 사업자들이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5월과 7월에도 같은 혐의로 코웨이·삼성전자·위닉스·청호나이스·쿠쿠홈시스·에어비타·LG전자·코스모앤컴퍼니·대유위니아·제이에스피인터내셔날·SK매직(옛 동양매직)·교원·오텍캐리어 등 13개사가 적발됐고, 과징금 총 16억7천600만 원을 부과받은 바 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상품 공급자의 정보제공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제품의 성능·효율과 관련한 표시·광고 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감시와 시정으로 사업자가 올바른 상품정보 제공을 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태연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