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BS 2TV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 80년대 시청률, 대박

기사승인 2019.03.18  15:09:43

공유
default_news_ad2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105·106회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경이로운 시청률을 남기고 떠났다. 10대부터 60대이상 모든 연령대에서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조사회사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17일 방송한 '하나뿐인 내편' 제105·106회가 전국평균시청률 45.2%(105회 41.9·106회 48.5%)를 기록했다.

106회의 48.5%는 6년 만의 시청률 타이기록이다. 2013년 2월17일 KBS 2TV 주말극 ‘내 딸 서영이’ 46회 시청률 48.5%와 같다.

106회 동안 40%대를 10차례 올렸다. 1월27일 78회 40.3%, 2월17일 90회 41%, 2월24일 94회 44.4%, 3일 98회 45.8%, 9일 100회 40.9%, 10일 101회 40.3%, 102회 46.1%, 16일 104회 41.9%다.

'하나뿐인 내편'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에서 인기를 누렸다. TNMS 통합시청자데이터에 따르면 3월2일 96회 본방송 후 1주간 재방송 VOD를 통해 시청한 남녀가 1500만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마지막 방송을 TV와 동영상으로 본 시청자는 1300만명에 달했다.

이날 최종회에서는 '김도란'(유이)과 '왕대륙'(이장우)이 재결합하고 동서 '장다야'(윤진이)와 시어머니 '오은영'(차화연)이 '김도란'에게 사과했다.

전경림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