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반도체 업계 “무역합의 빼 달라”...中 구매제안 거절

기사승인 2019.03.19  19:21:25

공유
default_news_ad2
2월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아이젠하워 빌딩에서 미중 고위급(장관급) 무역협상이 열리고 있다. 미중 3차 고위급 협상은 이날부터 이틀간 열렸다.(AP/뉴시스)

미·중 무역협상에서 중국이 미국산 반도체 제품 수입량을 대폭 늘리겠다고 제안했지만, 미국 반도체 업계는 이를 거부하고 오히려 협상 의제에서 빼 달라고 미 정부에 요구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중국이 미국산 반도체 제품 수입 할당량을 늘리면 미 반도체 업계는 수요를 맞추려고 생산비용과 물류비용을 고려해 중국에 공장을 지을 수밖에 없고, 그렇게 되면 제조와 관련한 중국 정부의 통제력이 더 커져 미국 기업들의 의존도가 더 높아진다는 것이다.

존 뉴퍼 미국 반도체산업협회(SIA) 회장은 "미 반도체 수출량의 숫자와 상관없이 중국의 제안은 반도체 시장에서 시장 기반이 아니라 중국 정부의 영향력이 더 확대되는 결과를 가져올 위험이 있다"며 "반도체 시장은 정부의 명령이 아니라 상업적 성공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전체 중국 반도체 시장의 실질적 확장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중국 정부 주도하에 늘리는 수출은 지속 가능성이 없는 등 미국 반도체 업계가 결국 중국 정부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함정(trap)'에 빠지게 된다는 것이다.

이로써 SIA는 미·중 협상에서 반도체 구매 문제를 제외시켜 달라고 최근 트럼프 행정부에 요청했다고 WSJ은 전했다.

반도체 업계는 트럼프 행정부가 미·중 무역협상에서 미국의 지적재산권 보호와 중국이 자국 업체에 대한 국가 보조금 삭감을 요구하는 것은 지지하고 있다.

지난해 봄 미·중 무역협상에서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6년간 2000억 달러(226조 원)의 미국 반도체를 구매하겠다고 제안했으나, 미 반도체 업계는 대량의 수출 물량을 맞추려면 중국 내 공장을 세울 수밖에 없다며 반대했다.

미국은 지난해 중국에 67억 달러(7조6000억 원) 반도체 제품을 수출했다. 미국 마이크론, 인텔사의 말레이시아 공장 등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제조해 중국에 판매한 제품을 합하면 800억 달러(90조 원) 이상일 것으로 추산된다.

미국산 반도체 칩이 말레이시아로 옮겨가 테스트와 조립을 거쳐 중국에 들어가면 말레이시아 수출로 잡힌다.

하지만 반도체 조립 공정이 중국에서 이뤄지면 미국 기업들은 실제 판매가 늘어나지 않고도 미국 수출은 늘어나지만 중국에 더 의존할 수밖에 없는 문제가 생긴다.

지난달 중국은 미국 반도체 업계가 거부한 수출 물량을 조종해 6년간 300억 달러(34조 원) 규모의 미국산 반도체 칩 구매를 제안했으나 미 반도체 업체들은 미국 SIA가 이달 초 개최한 전화 회의에서 중국의 제안을 거부했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