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윤진이, 돌아와 거울 앞에 서다···"그때는 몰랐어요"

기사승인 2019.03.20  10:54:38

공유
default_news_ad2
KBS 2TV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사진=HB엔터테인먼트)

[뉴시스 인터뷰]탤런트 윤진이(29)는 사과하고 또 사과했다. 한 성격한다고 소문이 나 조금 민감한 질문을 하면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것 아닌가?’ 걱정했다. 그런데 먼저 고개를 숙였다. 2년 공백기 동안 “성숙해졌다”며 말문을 열었다.

윤진이의 반성문이다.

“공백기는 배우에게 마음 아픈 시간인데, 내 자신을 돌아볼 수 있었다. 슬럼프가 왔을 때 여행을 다니면서 ‘내가 뭘 잘못했나?’ 많이 생각했다. 스물세 살에 데뷔하자마자 사랑을 받아서 성숙하지 못한 부분들이 있었다. 여러 가지 고통도 얻었고, 고치기 위해서 노력도 많이 했다. 이제 나이도 들고 조금 성숙해진 것 같다.”

데뷔작인 드라마 ‘신사의 품격’(2012) 속 ‘임메아리’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다. 당시 ‘신사의 품격’은 시청률 20%를 넘으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윤진이는 ‘최윤’ 역의 김민종(47)과 로맨스 연기를 하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드러냈다. 갑자기 주목을 받아 어린 나이에 혼자 감당하기 힘들었을 터다.

“어리둥절했다. 그렇다고 어깨가 올라가지는 않았다. 갑자기 많은 사랑을 받으니까 밖에도 못 나가고 집에만 있었다. 친구들은 밖에서 놀고 술 마시는데 나는 너무 힘들었다. 갑자기 스타가 돼 ‘이런 행동하면 안 된다’고 하고 제약이 많아서 점점 고립됐다. 광고 촬영 등으로 너무 바쁜 나날을 보내다보니 ‘왜 이 나이에 일만 해야 하나’ 우울해했다. 때문에 조금 오해하는 분들이 있었다.”

윤진이는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재학 중 캐스팅됐다. ‘신사의 품격’으로 스타덤에 올랐을 때 관계자들 입방아에 자주 올랐다. 연예인병에 걸렸다며 함께 출연한 연기자들도 ‘혀를 내두른다’는 소문이 돌았다. 인터뷰 때 불성실한 태도로 기자들과 얼굴을 붉히기 일쑤였다. 엄마에게 전화해 ‘나 인터뷰 못하겠어’라고 하거나, 매니저에게 ‘저 사람은 뭔데 나한테 반말이야’라며 까칠하게 굴었다는 등의 이야기가 돌고 돌았다.

그때는 아무것도 몰랐다며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인사를 해야 하는지 등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으니까. 누군가 가르쳐줬으면 좋았을 텐데 내가 잘못했다. ‘그때 잘 할 걸’하는 후회가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도 “내 성격을 아는 분들이 많이 없다. 그냥 오해만 하는 것 같다”며 “나랑 얘기해본 기자들이 많이 없는데, 다들 추측하는 것 같다. 그런 소문을 들을 때 많이 당황했다. 나랑 직접 얘기하지 않고, 마음대로 생각해서 얘기하는 게 마음 아팠다. 이번에 작품 끝나고 인터뷰를 진짜 하고 싶었다. 이 자리를 빌려서 얘기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인터뷰도 ‘신사의 품격’ 이후 7년여 만이다. KBS 2TV ‘하나뿐인 내편’은 5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오랜만에 드라마가 잘 돼 용기가 생겼다. 지금까지 힘들었던 시간을 보상 받는 것 같다”며 행복해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의 이야기다. 윤진이는 ‘왕이륙’(정은우)과 사귀다가 부부로 맺어진 ‘장다야’를 연기했다. 물질적으로 남부러울 것 없지만, 아빠 없이 자라 결핍과 상처가 컸다. 시누이인 ‘김도란’(유이)에게 얄밉게 굴어 시청자들에게 욕을 바가지로 먹었다. 오죽하면 유이는 ‘다야 같은 시누이 만날까봐 결혼이 두렵다’고 했을까.

“나도 다야 같은 시누이 만날까봐 겁난다”면서 “‘시누이한테 이렇게 까지 해야 하나?’ 싶더라. 유이 언니한테 나쁘게 굴 때 마음이 아팠다. 실제로는 정말 친하다”며 정색을 했다.

기사에 달리는 댓글은 신경 쓰지 않는데, 개인 SNS로까지 들어와서 악플을 달 때는 발끈한다. 부모 욕까지 해 “상처를 많이 받았다”며 “모욕적인 말을 들을 때 너무 마음이 아팠지만, 어중간하게 할 바에는 안 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 욕먹어도 자신 있게, 제대로 하자고 마음먹었다”고 결단했다.

윤진이에게 장다야는 잊을 수 없는 캐릭터다. 임메리아와 마찬가지로 ‘최고의 캐릭터’라고 자부한다. 20대에 연기한 임메아리로 많은 사람들에게 이름을 알렸고, 30대에 만난 장다야는 전 연령층의 사랑을 받았다.

“‘하나뿐인 내편’은 다야 이야기가 50% 가까이 되지 않았느냐. 그래서 더 애착 가는 부분도 있다”며 “어렸을 때 메아리로 많은 사람들에게 각인됐고, 다야는 한층 성숙해졌을 때 만난 친구다. 메아리는 20~30대가 좋아했다면, 다야는 40~50대 중년층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둘 중 누가 더 좋다고 말할 수가 없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어느덧 30대가 됐지만, 20대 때와 변함없는 외모를 자랑한다. 상큼발랄하고, 애교 가득한 성품은 여전하다. 이전에 태도 논란이 인 탓일까, ‘~습니다’라고 존대하며 예의바른 모습을 보였다. “원래 이렇다”면서 “선배들과 연기하며 많이 성숙해졌다. KBS는 대기실을 같이 쓰는데, 차화연 선생님에게 연기 조언을 많이 구했다. ‘언니라고 부르라’면서 편하게 대해줬지만, 원래 성격대로 예의 바르게 행동했다”며 웃었다.

“연기자는 선택 받는 직업 아니냐. 사실 돈을 잘 못 번다. 많이 버는 사람도 있지만, 프리랜서라서 고정 수입이 없다. 2년 동안 놀 때 백수가 된 것 같아서 ‘아르바이트를 해야 되나?’ 고민했다. 서른이 되면서 모든 일에 신중하고, 좀 더 배려하는 마음이 생겼다. 또 그런 것들을 해서, 좋은 작품이 있으면 바로 차기작을 결정할거다. 로맨틱 코미디를 정말 하고 싶다. 제일 잘할 수 있는 게 코미디이고, 그 다음이 로맨스다. 장다야보다 더 깊이 있는 악역도 해보고 싶다.”

연예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