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녀 모두 '주말'에 일할 때 스트레스 최고… '우울증' 걸릴 확률 높아

기사승인 2019.03.25  08:26:2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shuttershock

평일보다 주말에 근무를 하는 사람들의 우울지수가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14일 영국 컬리지런던대는 학술지 <Epidemiology& Community Health>를 통해 주말에 일을 하는 사람들이 평일에 일을 하는 사람보다 우울증을 겪을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성인 남성 11,215명과 성인 여성 12,18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주 35시간을 표준 근무시간으로 정한 뒤, 이를 기준으로 더 많이 일을 하는 사람들과 적게 일을 하는 사람들의 우울 정도를 측정했다. 또 근로 시간과 근무 요일, 우울증과의 상관관계도 분석했다.

그 결과, 주 55시간 이상 일하는 여성들의 정신적 스트레스가 최고로 높았다.

남성의 우울 증상은 표준 근로시간에 관계없이 비슷하게 나왔다.

사진=뉴시스

하지만, 남녀 모두 주말 근무를 할 때 우울증 지수가 높게 나왔다.

특히 여성들은 자신이 원하지 않는 근무 시간에 일을 할 때 가장 격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겪는 걸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조사와 관찰에 기초해 통계적 결과를 냈다고 밝혔다.

“정확한 원인 규명은 어렵지만 표준 근로시간을 초과하는 근무와 주말 근무는 정신 건강을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박은주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