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뉴욕 새 랜드마크 ‘허드슨 야드’ 공개…계단 2500개로 연결된 '벌집 조형물' 눈길

기사승인 2019.03.22  04:16:2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Dimitrios Kambouris/Getty Images for Related

뉴욕 맨해튼의 스카이라인을 뒤바꿔 놓을 초대형 주상복합단지 ‘허드슨 야드’가 일반인에게 공개됐다.

이곳에는 초고가 주택, 특급 호텔, 쇼핑몰, 아트센터, 학교 등 16개의 초고층 빌딩으로 이뤄진 복합단지가 조성되고 있다.

미국 최대 민간 부동산개발업체 ‘릴레이티드’가 뉴욕시와 재개발 사업 계약을 맺고 오래된 철도 차량기지를 개발해 뉴욕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변모시키고 있다.

사진=Clint Spaulding/Getty Images for Related

프로젝트 ‘허드슨 야드’의 개발 부지 총면적은 11만m²로 축구장 15배 크기이며, 초고층 복합시설 단지 록펠러센터(8만9030m)보다도 넓다.

이 개발사업에는 250억 달러(약 28조 3000억 원)의 비용이 투입돼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민간 부동산 개발사업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2012년 착공에 들어가 2025년 완공될 예정으로 현재는 일부 운영 중이다.

사진=Drew Angerer/Getty Images

허드슨 야드는 이제 절반 정도 완공된 상태이지만, 하루가 다르게 치솟는 초고층 빌딩으로 맨해튼 서쪽 스카이라인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

초고층 빌딩 사이 단연 눈길을 사로잡는 건 올림픽 성화대를 연상시키는 조형물 베슬(Vessel)이다. ‘뉴욕의 에펠탑’을 만들겠다는 포부로 만들어진 곳으로 독특한 외관과 허드슨강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으로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2500개의 나선형 계단으로 연결돼 벌집 모양을 닮은 베슬 내부에는 엘리베이터도 설치됐다.

사진=Drew Angerer/Getty Images

이날 개장을 한 베슬은 영국 건축가 토머스 헤더윅이 설계했으며 사업비는 2억 달러(2000억 원)가 투입됐다. 무료입장이지만 사전에 온라인을 통해 예약해야 한다.

허드슨 야드의 최고층 건물인 ’30 허드슨 야드’에 설치된 전망대 ‘뉴욕 엣지(New York Edge)도 새로운 관광 명소로 떠오를 예정이다.

‘뉴욕 엣지’는 지상 100층 높이(약 367m)의 건물 바깥에 삼각뿔이 메달린 듯 설치됐다. 바닥 일부는 강화유리로 만들어져 맨해튼의 마천루를 내려다 볼 수 있다. 세계에서 다섯째로 높은 이 전망대는 올해 연말부터 편의시설 등을 갖춰 운영한다.

다음달에는 움직이는 빌딩으로 유명세를 탄 아트센터 ‘더 셰드(The Shed)’를 공개할 예정이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