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절기(節氣)-청명(淸明)

기사승인 2019.04.02  15:44:46

공유
default_news_ad2

5일(음력 3월 1일) 금요일은 24절기 중 다섯 번째인 청명(淸明)이며 매년 4월 4일에서 6일 사이가 된다.

청명(淸明)이란 하늘이 차츰 맑아진다는 뜻을 지닌 말로 ‘맑을 청(淸)’과 ‘밝을 명(明)’으로 이뤄졌으며 춘분(春分)과 곡우(穀雨) 사이에 드는 절기다.

식목일과 겹치며 한식과도 자주 겹쳐 '청명에 죽으나 한식에 죽으나 매일반'이라는 말이 있다. 청명과 한식은 흔히 같은 날이 되기 때문에 뒤섞이는 경우가 많아 오늘날 민간에서도 뚜렷한 구분 없이 전해지고 있다.

옛사람은 청명 15일 동안을 5일씩 3후로 세분해 초후(初候)에는 오동나무의 꽃이 피기 시작하고 중후(中候)에는 들쥐 대신 종달새가 나타나며 말후(末候)에는 무지개가 처음으로 보인다고 했다.

북한에서는 2012년부터 4월 4일(청명절)을 공휴일로 했다. 이는 식목일을 공휴일로 한 맥락과 비슷하다.

또 최제우가 경신년(1860년) 한식에 동학의 깨달음을 얻었기 때문에 천도교는 이날 쉰다.

<동국세시기>의 기록에 의하면 청명(淸明) 날 버드나무와 느릅나무를 비벼 새 불을 일으켜 임금에게 바치면 임금은 이 불을 정승, 판서, 문무백관 3백60 고을의 수령에게 나누어 준다. 이를 사화(賜火)라 했다. 수령들은 한식(寒食) 날에 다시 이 불을 백성에게 나누어 주는데 묵은 불을 끄고 새 불을 기다리는 동안 밥을 지을 수 없어 찬밥을 먹는다고 해서 寒食(한식)이라 한다.

이렇게 온 백성이 한 불을 씀으로써 동심 일체를 다지고 같은 운명체로서 국가 의식을 다졌던 것이다.

한편, 청명·한식 때가 되면 특히 바람이 심한데, 불이 나기 쉬우므로 한식날은 불을 사용하지 않고 ‘찬밥을 그냥 먹기도 했다’는 얘기도 전해오고 있다.

청명 무렵에 논밭의 흙을 고르는 가래질을 시작하는데, 이것은 논농사의 준비작업이 된다. 그리고 봄 밭갈이를 한다.

청명 땐 ‘삐삐’라 부르는 띠(牙)의 어린 순이 돋는데 군것질거리가 없던 농가의 아이들이 다투어 뽑아 먹기도 했다.

예로부터 이 날에는 ‘내 나무’라 해 아이가 혼인할 때 장농을 만들어줄 재목감으로 나무를 심었다 한다.

청명 땐 성묘(省墓)를 갔다고 하며 이날 날씨가 좋으면 그해 농사가 풍년이 되고 어획량이 증가한다고 점쳤으며, 춘주(春酒)라 해 술을 담그는 풍습도 있었다.

김선순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