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의원 그룹 “中위구르족 인권유린 ‘반인륜적 범죄’…강력 제재 촉구”

기사승인 2019.04.05  12:52:42

공유
default_news_ad2
마크 루비오 공화당 의원.(Mark Wilson/Getty Images)

미국 초당파 의원들은 미 트럼프 행정부에 중국 신장 서부 지역의 무슬림 위구르족에게 자행되는 반인륜적 범죄 행위와 관련해 중국의 고위 관리와 기업에 대한 징계 조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의 초당파 의원 그룹은 무슬림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의 인권 유린 의혹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가 지금까지 제재에 실패한 사실을 비난하며 중국 공산당 고위 관리와 기업에 대한 징계 조치를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4일 보도했다.

40여 명이 서명한 초당파 의원 그룹은 공화당 측에서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민주당 측에서 밥 메넨데스 상원의원과 제임스 맥거번 하원의원이 이끌고 있다.

이들 의원 그룹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 트럼프 대통령의 수석 참모진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중국 신장 서부 지역에서의 중국의 행동은 "반인륜적 범죄에 해당될 수 있다”면서 미국 기업들이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중국 정부의 탄압을 돕지 못하도록 수출 통제 등의 강화를 촉구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또한 서한은 감시용 시청각 장비를 생산하는 중국 히크비전(Hikvision)과 다화(Dahua) 테크놀로지를 예로 들어 ‘인권 유린에 연루된’ 중국 기업의 미국 자본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미국 투자자들에게 경고하기 위해 미국이 재정 공개 요건을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

나아가 중국 지도부의 막강한 정치국 멤버인 천취안궈 신장 당서기를 비롯해 ‘모든 인권 침해에 연루된’ 다른 중국 관리들에게도 빨리 제재를 가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의원들은 서한에서 세계 마그니츠키법(GMA, the Global Magnitsky Act)에 따른 제재 적용도 트럼프 정부에 촉구했다. 미 연방법은 전 세계 인권 침해자들을 대상으로 미국 정부가 미국 자산에 대한 동결, 미국 여행 금지, 미국인들에게 사업 거래를 금지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의원들은 또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신장에서 자행되는 체계적이고 끔찍한 인권유린과 관련해 어떤 제재도 가하지 않은 사실에 실망했다"면서 "펜스 부통령 등으로부터 나온 (신장에서의) 중국 정부의 행동을 비난하는 강력한 언사는 환영하지만 말만으로는 충분치 못하다"고 꼬집었다.

유엔 전문가들은 중국이 신장 지역의 수용소에 100만 명 이상의 위구르족과 다른 무슬림 소수민족을 대규모로 구금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중국은 이 시설 설립으로 인해 많은 서양 국가들과 인권 단체들로부터 점점 더 많은 비난을 받아왔다.

박병수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