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中, 대만 수교국에 '관광 보복' 강화...대만 고립화 가속 페달

기사승인 2019.04.08  18:02:54

공유
default_news_ad2
마펑워 홈피 캡처.

중국이 8일(이하 현지시간) 자국이 아닌 대만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는 나라들에 대한 콘텐츠 삭제를 지시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8일 보도했다.

이는 대만과 수교를 맺고 있는 팔라우와 파라과이·과테말라·바티칸·아이티 등에 대해 단체관광을 금지한 데 이어 ‘관광 보복’ 수위를 더 높여 대만을 국제 사회에서 고립시키는 정책의 하나로 해석된다.

이용자 생산 콘텐츠 중심의 주요 여행사이트인 마펑워(馬蜂窩)는 베이징시 정부로부터 "정치적 민감성과 법률 의식을 제고하고 높은 사회적 책임성을 갖고 서비스를 해라"는 지시를 받고 팔라우와 파라과이를 포함해 중국의 미수교국에 대한 콘텐츠를 삭제했다.

이 사이트에서 태평양 섬나라 팔라우, 파라과이와 과테말라, 아이티, 바티칸도를 검색해 보면 아무런 결과를 찾을 수 없다.

팔라우는 340여 개 섬으로 이뤄진 태평양의 작은 나라로 우리나라의 강화도보다 조금 더 큰 면적에 인구는 2만1500여 명이다. 한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으로 진출할 때 지지를 해 준 나라이다. 2017년 관광업 비중이 국내총생산의 50%에 이르며, 외국 관광객의 절반이 중국인이었다.

지난해 팔라우는 중국이 여행 금지를 내세우며 “대만과 외교 관계를 단절하라”는 요구를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공업정보화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최근 베이징시 통신관리국과 문화관광국, 인터넷 위법 불량정보신고센터는 모두 마펑워를 '웨탄'(約談) 형식으로 불러 공개적으로 질타했다.

중국 당국은 마펑워에 직원 교육과 기술수단으로 콘텐츠 통제 시스템을 확립하라고 요구하며, 전체 콘텐츠를 점검해 범과 규정에 맞지 않으면 즉각 삭제를 요구하고 일주일 내로 개선 보고서를 내도록 명령했다.

한편 중국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이후 한국에 대해서도 온라인 단체관광 상품과 크루즈 여행, 전세기 운항 금지 등의 관광 보복 조치를 지속하고 있다.

김현진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