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페이스북 "죽은 페친 살려두기" 관리에 인공지능 도입

기사승인 2019.04.10  12:47:27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The Epoch Times

페이스북은 앞으로 인공지능을 이용해서 사망한 가족과 친구들의 프로필을 관리하고 유족들조차 잊기 쉬운 좋았던 개인정보들을 올려주겠다고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소셜 네트워크 페이스북의 본사는 또 그동안 페이스북 계정을 사용하다가 사망한 사람들의 계정에 "추모" 란을 추가로 개설해서 사랑하는 가족과 친지들이 최근 사진들이나 추모의 글을 올려 공유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앞으로 추모 계정에서 이렇게 기념할 사람에 관해서는 다소 조건과 규칙을 강화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는 누가 사망하면 부음 기사 등의 증거를 회사에 보낸 뒤에 얼마든지 글이나 사진을 올릴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달라진다.

특히 아직 사망한 지 얼마 안 되어서 유족들이 페이스북에 갑자기 망자에 관한 글이나 사진이 튀어나온 것을 볼만한 심리적 상태가 아닐 때, 예를 들어 생일 축하 등이 올려져 더 마음이 아프게 될 때 등에 관한 사용자들의 의견을 널리 수집한 결과 이를 손보기로 했다.

그래서 앞으로는 AI를 사용해서 생일날이나 유족들이 심한 슬픔을 느끼고 오히려 마음이 상할만한 정보들은 너무 급하게 올려지지 않도록 잘 조절해 나갈 예정이라고 페이스북은 밝혔다.

2015년 갑자기 남편이 사망한 페이스북의 운영관리국장 셰릴 샌드버그는 자신도 추모란의 사용자라면서 , 남편의 계정에 올라오는 추모의 글과 헌사들을 보며 슬픔을 잘 이겨냈다고 말했다.

"나는 그이의 추억이 계속 살아있기를 원한다. 특별한 일, 멋지고 아름다웠던 순간들을 기억할 수 있어서 좋다"고 그는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