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양씨 성이 죄?"···양모 배우 필로폰투약 보도에 2차피해

기사승인 2019.04.13  11:34:01

공유
default_news_ad2

- 배우 양동근의 소속사, 마약 관련설에 "그런 일 전혀 없다" 고 입장 밝혀

양동근(뉴시스)

영화배우 양모씨가 필로폰 투약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같은 양씨 성을 가진 배우들이 2차 피해를 입고 있다. 인터넷에 실명이 거명되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등장하는 등 의심을 사고 있어 적극적으로 부인을 하고 나섰다.

양씨 배우 중 가장 유명하다는 이유로 이름이 거명된 배우 겸 래퍼 양동근(40)의 소속사 조엔터테인먼트는 마약 관련설에 "그런 일 전혀 없다. 양씨 성 가진 죄로 별소문을 다 만들어낸다"고 12일 밝혔다.

조엔터테인먼트는 "양동근은 현재 드라마 '국민여러분' 촬영 중이다. 본인도 무척 황당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세종, 양익준, 양주호, 양현민 등 양 씨 배우들 역시 소속사 등을 통해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연예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