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정은, 푸틴과 25일 단독·확대회담... ‘경협 지속’ 요청 예상

기사승인 2019.04.20  01:31:35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Getty Images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북·러 정상회담이 오는 25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일본 교도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미국의 대북제재 유지 기조 속 경제협력이 주요 의제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교도통신은 러시아 대통령의 크렘린궁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찬을 하고 다음 날인 25일 단독회담 및 각료를 포함한 확대 정상회담을 잇달아 가질 예정이며, 러시아 측이 북한 내 철도 보수 등 양자 간 경제협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성사되면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첫 대면이 이뤄진다. 북·러 정상이 만나는 것은 지난 2011년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 만남 이후 8년 만이다.

블라디보스크에서는 이미 회담을 준비하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의 의전 책임자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은 지난 17일 블라디보스토크 기차역을 시찰하는 모습이 포착돼 김정은은 이번 방러에서도 기차를 이용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당초 지난해부터 김 위원장은 방러와 북·러 정상회담을 추진해 왔으나 의전 문제와 대내외적인 정치적 상황 때문에 계속 연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31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장관이 평양에 가 김 위원장에게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며 러시아 방문을 요청, 9~11월에 김 위원장의 방러가 유력하다는 관측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북한이 올해 2월 말에 열린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우선순위로 두고 비핵화 등 해결해야 할 현안들이 산적해 방러 시기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김 위원장의 첫 대외행보인 북·러정상회담에서는 유엔의 대북제재 하에서 가능한 경제협력 확대 방안 등을 중점 논의하고 러시아가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중국과 함께 유엔 대북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왔다는 점에서 이를 지속해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또 김 위원장이 지난해 러시아가 올해말까지 연장하기로 한 북한 노동자(3200명)의 노동허가를 더 연장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러시아는 대북 식량지원을 통해 북한과의 친선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미 지난 1~2월에만 지난 한 해 석유 수출량의 3분의 1을 넘어선 분량을 지원했으며, 북한의 극심한 식량난에 따른 밀가루 10만t 지원 요청에 따라 5만t 지원을 약속한 상태다.

미국은 그동안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북한과의 석유 거래에 관여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미 재무부는 지난해 8월 러시아 선박 6척과 해운기업 2곳이 북한으로 석유·정유 제품을 옮기는 것을 돕고 있다고 판단, 이들을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다.

남성욱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에 대한 러시아의 경제지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를 피해 가능할지 논의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가장 관심 있는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북한과의 석유 거래를 미국의 눈을 피해서 할지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지유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