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日언론 “北비밀경찰 간부 3명, 중국으로 탈북 가능성”

기사승인 2019.04.24  13:39:5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Chung Sung-Jun/Getty Images

북한의 비밀경찰 국가보위성 간부 3명이 3월 하순 중국으로 탈북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도쿄 신문은 북한의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24일 이같이 밝히며 이들이 북한 당국의 검열 강화로 부정행위가 적발돼 신변에 위협을 느껴 탈북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들 3명은 중국 동북구 라오닝성으로 도피했으며 북한 당국이 필사적으로 행방을 쫓고 있다. 탈북자 중 1명은 국가보위성의 국장급이라는 높은 직위로 인민군 장성에 해당하는 계급이다.

신문은 소식통이 “(체제 불만 등) 정치적 동기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정보는 있지만 확인되고 있지 않다”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도쿄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작년 10월,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신변 경호 등을 담당하는 호위 사령부 간부의 부정 축재가 당 조직 지도부의 검열로 발각돼 북한 당국은 당과 군, 국가기관 등으로 대상을 넓혀 검열을 계속하고 있다.

신문은 지난해 2월에도 랴오닝성 선양시를 거점으로 하는 간첩활동을 조사하던 해외반탐국(해외에서 간첩 활동을 조사하는 조직) 간부가 실종되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이상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